<>경기도 파주시 교하면 목조건물

일산신도시에서 자동차로 15분거리에 떨어져있는 대지 3백4평 건평 1백34평
짜리 목조건물.

1층은 도자기 실습체험장으로, 2층은 커피숍으로 사용중이다.

건평 30평짜리 전원주택도 딸려있다.

목조건물은 음식점으로 용도변경할 수 있다.

매도희망가는 전원주택을 포함해 3억9천만원.

(0344)917-9999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 준농림지

경기도 연천군 신서면에 있는 2천7백평짜리 준농림지.

도로에 접해 있으며 농작물 재배도 가능해 귀농지로 적합하다.

민통선안에 있는 곳이지만 드나드는데 어려움이 없다.

매도희망가는 평당 1만8천원.

(02)645-1720


<>대전시 서구 갈마동 단독주택

대전 정부청사에서 자동차로 5분거리에 있는 대지 95평 건평 72평짜리 주택.

대로변에 접해 있으며 근처에 백화점이 들어서 있다.

지은지 7년됐지만 주말에만 이용했기 때문에 건물상태가 좋은 편이다.

가격이 맞는 서울지역 주택과 맞교환할 수도 있다.

매도희망가는 4억원.

(042)523-6748


<>서울 서초구 방배동 고급빌라

방배동 고급주택가인 동광단지안에 있는 1백10평짜리 빌라.

지난 6월준공됐으며 현재 비어있는 상태다.

주변 빌라에 외국인이 많이 살고 있어 구입후 외국인에게 세를 놓기에
적합하다.

월 9백만원에 2~3년간 임대계약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도희망가는 10억4천만원.

(02)273-6607


<>충남 홍성군 홍북면 준농림지

충남 홍성군 홍북면 중계리에 있는 1만3천평짜리 준농림지.

대지 2백57평 밭 2천3백42평 임야 1만4백9평으로 이뤄져 있으며 주택(20평)
과 축사(2백평)가 들어서 있다.

국도에서 1.5km쯤 떨어져 있으며 지하수가 개발돼 있다.

분할매매도 가능하다.

매도희망가는 평당 5만원이며 절충가능하다.

011-428-6809


<>경기도 고양시 주교동 상가주택

고양시청 바로 앞에 있는 대지 56평 연면적 2백37평짜리 상가주택.

지하 1층 지상 5층이며 5층은 주택으로 사용중이다.

원당역까지는 걸어서 10분거리다.

보증금 2억3천만원에 월 2백만원의 임대수입이 있다.

매도희망가는 5억3천만원.

(0344)979-8857


<>충북 음성군 생극면 공장

생극면사무소에서 5백m쯤 떨어진 병암리에 있는 대지 2백88평 건평 1백1평
짜리 공장.

창고와 기숙사도 딸려있다.

현재 식품가공(과자류)공장으로 가동중이다.

6m도로와 접하고 있어 자동차가 드나들 수 있다.

기계를 제외하고 공장 기숙사 창고 공장허가증을 포함한 매도희망가는
1억5천만원.

(02)957-0101


<>서울 강남구 논현동 상가건물

공사중인 논현역 앞에 있는 대지 1백40평 연면적 4백10평짜리 상가건물.

지하 1층 지상 5층이며 커피숍 식당 및 사무실로 사용중이다.

회사사옥으로 적당하다.

보증금 3억원에 월 2천만원의 임대수입이 있다.

매도희망가는 20억원.

(02)512-7200


<>충남 천안시 직산면 공장부지

충남 천안시 직산면 군동리 339-2에 있는 1천2백74평짜리 준농림지(논).

국도에서 1.2km쯤 떨어져 있으며 현재 배나무 묘목장으로 이용중이다.

주변에 공장 대여섯개가 들어서 있다.

물류창고부지로도 사용할 수 있다.

매도희망가는 평당 22만원.

(02)393-8960


<>충북 괴산군 청안면 여관

속리산 국립공원 화양계곡 입구에 있는 여관.

대지 4백60평 연면적 3백평이며 단란주점과 커피숍(별도건물)이 딸려있다.

객실수는 26개.

지하 1층 지하 5층으로 5층은 주택으로 이용되고 있다.

단란주점 및 커피숍을 직접 운영할 수 있다.

매도희망가는 14억원.

(02)393-2233


<>경남 통영시 인평동 과수원

통영시내에서 자동차로 5분정도 거리에 있는 6천5백평짜리 과수원.

15년생 유자나무 1천2백주와 전원주택(30평)이 있다.

바다와 접해 있으며 근처에 중.고교와 작가촌이 들어서 있다.

매도희망가는 4억9천만원.

(0557)646-4989

< 정리=김호영 기자 hykim@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12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