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 신정동 329에 위치한 목동신가지아파트 1401동 603호
(45평형)가 다음달 2일 서울지법 남부지원 경매5계에서 매각될 예정이다.

지난 87년 7월 준공된 이 물건(사건번호 97-26460)은 11개동 8백10가구로
구성된 14단지에 속해 주변에 각종 편의시설이 잘 갖춰져 있으며 지하철
2호선 양천구청역이 도보로 7분 거리여서 교통도 편리하다.

목동공원과 인접, 녹지공간이 풍부하고 신목초등 목일중 신목고교 등
각급 학교가 인근에 있어 교육환경도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등기부상 권리관계는 지난 96년 10월 설정된 선순위근저당(3억3천만원)과
가압류가 있으나 낙찰후 모두 소멸된다.

감정평가액은 시세와 비슷한 4억7천만원이나 1회 유찰돼 3억7천6백만원
으로 떨어졌다.

< 송진흡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8년 2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