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체제라는 말로 한해가 저물고있다.

IMF 체제는 고금리 고물가 저성장으로 대변된다.

이는 경제 전분야에 영향을 미치겠지만 부동산 건설부문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도로 댐등 일부 국책사업이 연기되면서 개발에 따른 기대심리로 크게
뛰어오르던 일부지역 땅값거품이 가라앉고 있으며 금융권의 주택자금
지원축소로 수요자의 내집마련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

앞으로 대부분의 부동산 가격이 동반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부동산은 근본적으로 재화로서의 가치를 갖고있는게 특징이다.

이에따라 시기적으로 인기를 끄는 종목이 다를뿐 기본적인 가치만은
상실하지 않는다.

당장은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고 거래가 활발하지못함에따라 환금성이
낮아질수는 있겠지만 긴 안목에서 투자한다면 언젠가는 투자효과를
거둘수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

내년 부동산 투자여건과 관련해서 볼때 우선 예측할수있는 것은
주택건설사업의 축소와 실업자 증가이다.

주택건설사업이 줄어드는 것은 사업전망불투명으로 많은 주택건설
업체들이 사업용 택지를 별로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공급물량 축소로 인해 입지여건이 좋은 곳에서 분양되는 아파트의
경쟁률이 치열해질 가능성이 있다.

또 실업자증가로 소자본창업이 늘면서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수익형부동산은 그동안 주로 생활의 질향상을위한 부업의 성격을
띤 경우가 많았으나 이제부턴 생계를위해 뛰어드는 생존수단으로 자리잡게
될 전망이다.

이같은 현상은 내년 하반기부터 뚜렷하게 나타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 수요자가 소액으로 투자할수있는 수익형부동산은 임대사업용주택
오피스텔 상가 등을 꼽을수 있다.

이같은 수익형부동산의 대부분은 임대료감소로 인해 수익성이 과거에
비해 떨어지게될 것이다.

그러나 투자자들은 불황기에 호황기보다 수입이 늘어나는 업종도 생기고
불황의 여파를 크게 받지않는 업종도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예를들면 상권이 성숙한 역세권의 오피스텔, 고정고객이 확보된 목좋은
곳의 상가 등은 상대적으로 불황의 영향을 덜 받으면서 고정수익을 얻을수
있는 대상이다.

다만 같은종류의 부동산이라해도 입지여건에따라 차별화가 심화된다는
사실을 감안, 투자에 나서야 한다.

김영수 < 미주하우징컨설팅 대표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2월 2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