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사는 우선청약범위밖의 일반 1순위자를 대상으로 6일 실시된
민영주택 동시분양에서 9백11가구가 미달됐다.

또 두개평형에서 56가구가 공급된 국민주택에는 8명만이 신청, 48가구가
미달됐다.

1천4백25가구가 나온 민영주택 1군의 경우 1천3백74명만이 신청,
입지여건에 따라 경쟁률이 큰 격차를 보인 가운데, 16개평형에서
9백11가구가 미달됐다.

10가구가 공급된 2군에서는 13명이 신청,마감됐다.

주택은행은 이날 미달된 물량에 대해 경기 인천에 사는 우선청약범위내
1순위자를 대상으로 7일 분양한다.

< 조주현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