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일산등 신도시 아파트값 하락 폭이 커지고 있다.

중개업소마다 매물이 쌓여있는 반면 수요자들은 관망세를 보이고 있어 더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비해 신도시를 제외한 수도권 아파트의 전세값은 강보합세다.

20~32평형 아파트가 밀집해 있는 분당신도시 금곡동일대의 경우 지난달 중
순에 비해 평형에 따라 2백만~3백만원씩 떨어졌으며 이매성지아파트등 이매
동 일대 중소형 아파트들도 최고 5백만원이 하락했다.

일산신도시에서는 중.대형 평형을 중심으로 하락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해 가을한때 최고 1억9천만원까지 호가했던 32평형의 경우 1천만원이
떨어진 가격에 매물이 나오고 있으나 제때 소화되지 않는 실정이다.

또 주엽동 강선금호.한양아파트 69평형도 경우 한달전 4억6천만~4억8천만원
의 시세를 보였으나 최근에는 4억5천만~4억7천만원에 매물이 나오고 있다.

중동신도시의 경우 부녀회가 아파트 가격 담합을 유도하면서 한때 호가위주
로 상승했으나 최근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며 제자리를 찾고 있다.

부동산관계자들은 주택 수요자들이 값이 떨어진 매물에도 관심을 보이는 않
으며 관망세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값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
다.

또 신도시를 제외한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집값이 약보합세를 보였으며
대전등 지방 도시도 보압세 내지 소폭하락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전세값은 신도시에서 최근 수요가 늘어나며 강보합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화
정 행신 능곡지구등 서울과 가까운 지역 아파트 전세값도 최근 강세로 돌아
섰다.

그러나 지방 도시 아파트 전세값은 별다른 변화없이 약보합세다.

< 방형국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