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교통부가 발표한 "97년도 표준지 공시지가"에서는 지난해에 비해
땅값이 내린 지역은 불과 2.8%에 그친 반면 오른 지역은 31.5%인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지 공시지가가 개별 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점을 감안하면
올해 전국 2천6백70만여 개별필지중 3분의 1 가량의 땅값이 상향 조정될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경기 인천 등 수도권과 강원, 경.남북 지역에서 공시지가
오름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수도권 준농림지에 대한 개발기대심리가 큰데다 강원 탄광지역
개발계획 및 경남.북지역에서 각종 개발사업이 추진중인데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의 경우 표준지의 절반에 가까운 무려 41.22%(1만8백11필지)의
땅이 지난해보다 공시지가가 올랐다.

필지수로는 경북이 가장 많은 2만5천1백1필지가 상향조정됐다.

또 경기도는 전체 표준지의 40.2%에 해당하는 1만9천4백73필지가 올라
여전히 땅값 오름세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땅값 수준별 분포

전체 표준지 44만9천8백75필지중 절반을 넘는 23만5백58필지(51.25%)의
땅값이 평방m당 9천원이하(평당 2만7천2백25원이하)로 공시됐다.

건교부는 전체 표준지의 평균 공시지가를 평방m당 8천5백원(평당 2만5천
7백13원)으로 산정했다.

평방m당 1천원이하의 표준지는 3만8천9백21필지로 전체의 8.65%를
차지했다.

또 전체 표준지의 52.67%(23만6천9백29필지)는 평방m당 1만원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평방m당 1백만원 이상인 표준지는 3만8천4백16필지로 전체의 2.63%로
나타났다.

이중 4백55필지는 공시지가만으로도 평방m당 1천만원을 상회했다.

이같은 땅값 분포는 오는 6월 28일 고시되는 개별공시지가에서도 비슷한
비율도 적용된다.


<> 시도별 땅값 변동현황

전체 표준지 44만9천8백75필지중 29만5천6백46필지(65.7%)는 지난해와
공시지가가 같았고 14만1천8백11필지(31.5%)는 올랐으며 1만2천1백48필지
(2.8%)는 내렸다.

시도별로는 경북이 전체 표준지 6만2백26필지중 2만5천1백1필지(41.68%)가
상승, 오른 곳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강원 1만8백11필지(41.22%) <>경기 1만9천4백73필지(40.2%)
<>경남 2만2천7백96필지(38.68%) 순이다.

반면 부산 광주의 경우 10%미만 지역만 공시지가가 올랐고 대부분의
표준지는 지난해와 동일했다.


<> 땅값 상승률 분포

공지지가가 오른 표준지 14만1천8백11필지중 가장 많은 3만6천3백27필지
(25.6%)가 지난해보다 무려 5%이상 오른 가격에 고시됐다.

다음으로 3만5천8백19필지(25.3%)는 지난해에 비해 2~3%, 2만9천3백61필지
(20.7%)는 3~4%, 2만2천4백28필지(15.8%)는 1~2%가량 올랐다.

1%이하 상승 필지수는 1만7천8백76필지로 공시지가가 오른 전체 표준지의
12.6%를 차지했다.


<> 시도별 최고.최저 땅값

전국적으로 가장 비싼 땅은 서울 중구 명동2가 33-2번지 상업은행
명동지점 부지(대지)로 평당 1억3천2백23만2천원으로 고시됐다.

가장 싼 땅은 전남 여천군 삼산면 손죽리 산64번지로 평당 1백32원이다.

서울에서는 도봉구 도봉동 산36번지 임야가 평당 1만9백10원으로 고시돼
가장 싼 땅으로 나타났다.


<> 공시지가의 산정.적용 및 운용

올해 표준지 공시지가는 전국의 조세부과용 토지 2천6백73만2천5백19필지중
대표성이 있는 44만9천8백75필지(1.68%)를 선정, 7백74명의 감정평가사를
동원해 땅 소유주와 시.군.구청장의 의견을 토대로 토지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공시됐다.

표준지 공시지기를 기준으로 산정되는 2천6백73만여 필지의 개별
공시지가는 표준지의 토지 특성과 개별 토지의 특성을 비교한후 토지가격
비준표상의 가격배율을 적용하여 지가자동산정프로그램을 통해 결정한다.

< 김상철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