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평 목동공단과 평택시 칠괴공단 등 도내 14개 지방공단(전체면적
2백50만평방m)이 올해 분양된다.

도는 6일 도내 산업의 합리적 배치와 지역 균형개발을 위해 올해 지방공단
14개를 순차적으로 분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단별 분양시기를 보면 안성군 미양2공단(14만1천평방m)과 덕산공단(4만
5천평방m), 장원공단(4만4천평방m), 평택시 칠괴공단(53만3천평방m) 등 4개
공단이 현재 분양중인 가운데 가평군 북면 목동공단(4만7천평방m)과 포천군
영중면 양문공단(12만2천평방m), 동두천공단(15만9천평방m) 등 4개 공단이
이달중 분양된다.

이어 평택시 장당공단((12만9천평방m)과 김포군 월곳면 상마공단(6만1천
평방m) 등 3개공단이 오는 3월 분양되고 평택시 추팔공단(41만4천평방m) 등
3개 공단이 하반기중 분양될 예정이다.

분양가는 의정부 용현공단이 평당 1백8만원으로 가장 높고 가평 목동공단이
20만원으로 가장 낮다.

이들 공단 입주업체에는 취득세와 등록세 1백% 감면과 재산세, 종합토지세
5년간 50% 감면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 수원=김희영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