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주택의 개발방식이 다양화되면서 독특한 특성을 갖춘 새로운
전원주택상품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그동안 전원주택은 서울 등 대도시 인근 경관 좋은 곳을 중심으로 많이
건립돼왔으나 올들어 대규모 레저단지가 조성된 수도권외곽지역과 강원도
등지로 급속히 확산되는 추세다.

주수요계층도 정년퇴직자 동호인 노인층 등으로 다양화되면서 특정계층을
겨냥한 전원주택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따라 최근에는 출퇴근을 할 수 있는 도심외곽과 수도권의 일반적인
전원주택외에도 별장형 동호인형 카페형 등 수요자의 기호에 맞춘 신종
전원주택상품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단지형 =서울에서 차로 1시간안팎 걸리는 경기도 용인 양평 남양주 등
수도권지역을 중심으로 많이 건립되고 있다.

대표적인 전원주택지인 양평군에만 20여곳에서 단지형 전원주택이
건립되고 있고 최근에는 이천 강화 김포 고양 파주 등 수도권 남동부 및
서북부지역까지 확산되고 있다.

땅값은 평당 30만~150만원까지 천차만별이다.

부지매입부터 건축 소유권이전까지 업체가 대행, 복잡한 인허가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는 것이 장점이다.

사업방식은 업체가 부지만 조성한뒤 분양하는 주문형 방식과 집까지
지은뒤 분양하는 방식이 있다.

단지완공후 부동산가치가 높아질 가능성이 많고 대부분 단지안에 수영장
테니스장 등 부대시설을 설치하는게 특징이다.

도로 상하수도 등 기반시설을 공동 설치하기 때문에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치안 방범문제 해결과 생활수준이 비슷한 이웃을 사귈 수 있는 점 등도
장점으로 꼽힌다.


<>별장형 =주변에 대규모 레저타운이나 휴양시설이 많은 곳에 입지하여
주말에 레저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별장형태로 개발되는게 특징이다.

현대 성우리조트 용평리조트 보광휘닉스 등 스키장 골프장을 비롯한
대규모 레저타운이 많이 들어서고 있는 강원대 평창 횡성 영월 홍천지역
등에 많이 건립되고 있다.

이 지역들은 레저시설외에도 쾌적한 자연환경과 관광자원이 풍부하고
땅값도 평당 10만원 안팎으로 수도권인근지역보다 싼 편이어서
투자대상으로도 각광받는 추세다.

최근에는 지자체들이 세수 및 관광수입을 고려, 외지인들의 농지취득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동호인형 =몇년전까지 화가 음악인 의사 교수 등 전문직종인들이 주로
시도했으나 최근에는 동업자 동창생 정년퇴직자 등 일반인들에까지 폭넓게
확산되고 있다.

동호인주택은 대부분 규모가 작아 사업승인을 받지않아도 되므로 사업
진척속도가 빨라 시작만하면 1년이내의 단기간에 입주할 수 있다.

취미나 뜻이 맞는 사람들끼리 모이기 때문에 공동작업장이나 휴게실 등을
만들어 이용할 수 있고 자신들이 원하는 형태의 주택을 지을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현대건설 (주)대우건설부문이 경기도 안성군 일죽면과 용인군 동백리에
주문형 동호인주택을 짓고 있는 것을 비롯 파주 양평 서종면일대 등 대도시
주변에 많이 짓고 있다.


<>카페형 =경기도 청평 장흥 의정부 포천 등 수도권외곽지역의 도로변을
따라 많이 들어서고 있다.

특히 의정부 일산 상계지역 등지에 대단위아파트 단지가 조성되고 수도권
외곽순환도로 건설 등 교통망이 정비되면서 인기를 끌고 있다.

전원생활을 즐기면서 카페 등을 함께 운영, 안정적인 수입도 얻을 수
있는 점이 이점으로 꼽힌다.

최근에는 명예퇴직자나 정년퇴직자를 중심으로 투자가 크게 늘면서
경기도 광릉수목원 일대에만 전원카페 100곳 이상이 들어서 있다.

땅값도 지난 2~3년전부터 오름세를 보여 전원카페들이 밀집된 곳은 평당
100만원대의 시세를 보이고 있고 외곽지역은 평당 30만~60만원대에 거래되는
추세다.

< 유대형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2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