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도심권으로는 처음으로 영등포 7가 76일대 2만2천4백여평의
영등포 7가구역 도심재개발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서울시는 20일 영등포 7가구역 도심재개발사업 계획안을 마련,
주민의견청취를 위해 29일까지 공람공고한다고 밝혔다.

계획안에 따르면 영등포 7가구역은 총 16개지구로 나뉘어 지상
15~22층, 지하 4~5층규모의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서 부도심권의
시범단지로 개발된다.

시는 이 지역에 용적율은 5백50%~7백%를 적용하고 4개노선의 도로를
신설하는 한편 공원, 녹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 지구별로 일정위치에 공개공지(벤치 그늘막 조경시설등)를 마련토록
사업계획안을 수립했고 공개공지를 확보한 경우에 용적률을 최고 20%까지
높여주기로 했다.

시는 이 계획안을 2월중 시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 3월중 도심재개발
사업계획을 최종 확정한 후 각 지구별로 도심재개발 추진위원회를 구성,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시관계자는 "이지역이 남쪽으로 영등포시장등 기존 상업기능 밀집지역과
접해있고 여의도로 이어지는 서강대로와 양평로 등 간선도로망과 지하철
5호선, 3기지하철 등이 연계돼 개발잠재력이 높다"고 밝혔다.

< 김남국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