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재개발이 추진되는 지역이나 역세권등에 대한 부동산 투기조사가
강화된다.
박경상서울지방국세청장은 13일 국회 재무경제위원회에 대한 국감 업무보고
를 통해 96년부터 금융소득 종합과세가 시행됨에 따라 일부 부동자금이 부동
산시장에 유입돼 투기가 재연될 소지가 높다면서 부동산 투기 예방활동을 강
화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지방 국세청은 이에따라 재건축이 추진되는 일부 저층아파트 지역등에
대해서는 가수요자를 조기에 색출하는 한편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의 투기조
장여부도 집중 감시키로 했다.

이와함께 투기우려 지정지역이나 재개발지역 역세권 대규모 주상복합단지
조성지역에도 부동산투기 대책반과 부동산 정보 모니터요원들을 활용,거래
동향과 가격변동을 파악할 방침이다.

또 구청등에서 부동산 거래자료를 조기에 수집해 분석,투기혐의자로 분류된
경우에 대해서는 자금출처조사등 종합세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 박기호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