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을 맞아 대구지역에서는 주택 전세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7일 지역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봄 이사철에 크게 올랐던 아파트 전세값
이 여름철에 접어들면서 약간 내렸으나 이달들어 다시 오르고 있다는 것.

대단위 아파트 단지인 수성구 지산.범물지구와 달서구 상인.월성 지구 아파
트의 경우 33평형이 지난 봄에 7천만원까지 하던 전세값이 6월 이후 내림세
를 보여 5천만원까지 내렸으나 이달들어 5천5백만-6천만원으로 올랐고 49평
형도 8천만원에서 8천5백만-1억원으로 올랐다. 24평형은 4천만원에서 4천5백
만원으로 5백만원정도 올랐다.

또한 비교적 전세값이 싼 칠곡지구에서는 24평형이 2천5백만원에서 2천8백
만-3천만원으로, 33평형은 3천만원에서 3천5백만-3천7백만원으로 올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