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를 국민주택기금을 지원받아 지어지는 국민주택
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이에따라 청약저축자들이 서울에서 아파트를 분양
받을 수 있는 기회가 크게 적어지고 있다.

11일 주택은행및 주택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서울에서의 국민주택의 비율이
평균 12.5%로 지난해의 절반수준에 머물고있다.

지난 92년 30%선이던 국민주택비율이 지난해 평균 20%선으로 떨어졌던
점을 감안할때 서민수요층인 청약저축자들의 분양기회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셈이다.

지난 7일부터 15개지역에서 분양되고있는 3차동시분양의 경우 국민주택
가구수는 4백1가구로 전체의 13.4%를 차지하고있다.

이에앞서 지난5월 실시된 2차분양때 국민주택의 비중은 총 2천5백56가구의
25%인 6백40가구로 지난해 수준이었으나 3월 1차 동시분양때는 국민주택이
전체 4천12가구중 1백60가구(4%)에 불과했었다.

이처럼 국민주택비율이 줄어드는것은 서울에서 택지가 고갈되면서 동시
분양 아파트의 대부분이 재개발 재건축및 조합아파트 등으로 채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3차 서울동시분양을 포함, 올들어 서울에서 분양된 40개의 아파트
단지중 재개발 재건축 조합주택 아파트를 제외한 일반아파트건설지역은
16개에 불과했다. 특히 이번 3차분양에서는 15개 분양지역중 3개지역만이
일반아파트지구이다.

재개발 재건축 조합아파트 등도 전용면적 18평 이하는 국민주택기금을
보조받아 국민주택으로 분양할수있으나 일반분양분이 조합원분을 제외한
소량인데다 주택기금 대출절차도 까다로와 주택업체들이 국민주택기금의
지원을 꺼리고있는 실정이다.

또 서울에서는 아파트 미분양현상이 전혀없어 서울동시분양에 참여하는
주택업체들이 소형주택이라도 주택기금을 보조받지않고 민영주택으로
분양하고있는 것도 국민주택이 줄어드는 원인이 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주택은행 청약실관계자는 "청약저축자들이 아파트를 분양받을때 청약예금
가입자로 전환, 전용면적 25.7평까지 청약할 수 있다"며 "그러나 일단
전환하고나면 원상복귀가 안돼 납입회수가 적은 청약저축자들은 불리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철수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