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해수욕장 바닷가에 96년까지 특급관광호텔과 콘도미니엄이 들어서고 대
단위 야영장이 조성된다.
6일 대천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부터 오는 96년까지 총사업비 5백11억원을
투입, 기존 해수욕장의 왼쪽 45만5천1백 를 개발해 이곳에 특급 관광호텔을
유치하고 동시에 5천명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야영장을 비롯, 해변 야외
무대, 청소년 수련장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시는 특히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해 노천 해수풀장을 만들고 대학생, 기업체
등각종 단체가 이용할수 있는 유스호스텔등 단체 수련시설을 마련, 국제규모
의 해수욕장으로 육성키로 했다.
한편 한화그룹의 한국국토개발 은 오는 96년말 준공을 목표로 3백5실 규모
의 지하 1층 지상 16층짜리 대천 프라자리조텔 콘도미니엄 건설공사를 오는
9월 착공할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