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 울산군은 24일 한국토지개발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구영지구
택지개발사업에 반대하는 입장을 건설부에 전달했다.
울산군에 따르면 건설부가 범서면 구영지구 택지개발 예정지구 지정에 앞
서 군의 의견을 물어와 현재 군내는 1백만평이상의 주거지역이 개발되지
못하고 방치돼있는데다 행정규제 완화로 택지공급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는 것.
군은 "토개공이 개발하려는 구영지구는 국도 24호선과 연결돼 가뜩이나
교통체증이 군내서 가장 심각한데 이 곳이 개발돼 2만명의 인구가 늘어날
경우 회복불능상태에 이르기 때문에 4차선 확장이후 검토되어야 할 사항"이
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 지역에는 울산시 도시기본계획상 주거지역으로 고시됨으로써 지주
들을 중심으로 구획정리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집단민원의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