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이계주기자] 대전둔산지구 준주거용지에 지역건설업체들의 대규모
주상복합건물신축 움직임과 관련, 대전시와 토개공이 과밀화 등 부작용을
이유로 이를 제한키로 하자 건설업체들이 반발하고 있다.

28일 관련기관및 업체에 따르면 건설부가 오는5월부터 준주거용지에 주상
복합건물을 신축할 수 있도록 허용하자 건설업체들은 둔산지구에 주상복합
건물과 아파트를 짓기위해 부지매입을 적극화하고 있다.

경성주택은 둔산1지구 만년교부근 8만5천8백여평방미터와 둔산2지구에 1만
6천평방미터를 사들였고 한진건설 대성철강 금성백조등은 둔산2지구에
부지를 각각 매입했다.

이처럼 건설업체들이 부지를 매입 대규모의 주상복합건물건립을 추진하자
대전시와 토개공은 수용인구 초과(당초 1지구 1백가구 4백명, 2지구 6백50
가구 2천6백명)에 따른 교통난과 계획된 기반시설부족등을 이유로 건축
제한에 나섰다.

이들 기관은 이지역을 5종미관지역과 상세계획구역으로 지정,건축행위를
제한키로 하는 한편 오는6월까지 필지규모 용도 건물모양 층고 색채등에
대한 구체적인 제한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에대해 건설업체들은 건설부가 5월부터 준주거용지에 대해 주상복합건물
신축을 허용하고 관할구청으로부터 아파트를 지어도 무리가 없다는 토지
거래취득허가까지 받았는데 뒤늦게 건축행위제한을 추진하는 것은 사유
재산권 침해라며 반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