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의 서울캠퍼스 매각계획이 백지화됐다.
단국대측은 12일 "동신주택및 호웅건설과 맺은 토지매매계약약
정이 교육부의 승인을 받지 못해 이들로부터 받은 2백40억원권
약속어음을 되돌려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따라 이지역에 모두 4천여가구의 주택조합을 지으려던 계
획역시 수포로 돌아가게 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