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인천등 수도권에서 올해 4만3천여가구의 민영아파트가 분양 또
는 건설된다.
경기도는 올해 분당 4천3백50가구,일산 2천3백가구,산본 5천5백55가구,중
동 6천2백58가구등 모두 1만8천1백66가구를 분양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이를 규모별로 보면 국민주택(18평형) 1만1천53가구,국민주택규모(18-25.7
평) 7백28가구,국민주택 초과 6백63가구,임대주택(18평 미만) 5천4백22가구
등이다.
신도시별로는 분당이 4천3백50가구로 4월중 2천7백73가구,9월중 1천5백77
가구가 각각 분양된다.
또 일산은 2천3백가구가 6월에,산본은 5천5백55가구로 3월과 7월,9월에,전
체가 국민주택인 중동은 6천2백58가구가 2월,6월,8월에 각각 분양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