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최첨단 연구 설비로 친환경·스마트십 기술 개발 가속
이 최첨단 연구 설비를 통해 기술 경쟁력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 박두선)은 진일보한 친환경 및 스마트십 기술 개발을 위해 자체 연구 단지인 경기 시흥R&D캠퍼스 내에 ‘전동화(Electrification) 육상시험시설(LBTS: Land Based Test Site)’을 구축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동화 LBTS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선박 시스템을 육상에서 시험하는 장소와 연구 설비를 일컫는다. 대우조선해양은 미래 친환경 선박 기술 개발을 위한 핵심 설비로 이미 수소와 리튬이온 배터리, 연료전지를 활용한 ‘친환경 연료 LBTS’를 구축해 작년부터 관련 연구에 힘써 왔고, 이번에 ‘전동화 LBTS’를 추가로 구축했다.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구축한 전동화 LBTS는 실제 선박과 함정의 추진시스템을 그대로 본떠 성능을 검증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부하모사기와 추진전동기, 축발전기(Shaft Generator Motor), 에너지저장장치(ESS), 제어기로 구성된 이 설비는 실증 시험을 통해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주요 장비의 유지보수 효율성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국제해사기구(IMO)를 중심으로 글로벌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선박 배출가스 규제가 강화되면서 이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업계는 선박 동력원을 기존 석유와 가스에서 전기로 바꾸는 이른바, ‘전동화(Electrification) 기술’을 핵심 대안으로 꼽고 원천 기술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에 구축한 전동화 LBTS를 통해 전기 추진 시스템을 포함한 전동화 핵심 기술 개발을 구체화하고, 그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동시에 대형 선박과 함정 분야를 아우르는 차세대 친환경 연료 및 스마트십 기술 개발의 토대도 마련하겠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축발전기, 배터리와 연계한 하이브리드 추진시스템을 구성하고 기존 친환경 연료 LBTS와 연계해 연료전지를 통합한 차세대 전동화 솔루션을 만든다. 또, 현재 운용 중인 잠수함 연료전지의 실용성과 운용 효율을 업그레이드 한 차세대 연료전지 시스템을 개발하고 실증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대우조선해양은 자체 개발해 적용하고 있는 다양한 스마트십 기술에도 이 육상시험시설들을 접목한다. 방대한 데이터를 스스로 생성하고 저장, 분석할 수 있는 LBTS의 특성을 활용해 시스템 자동화는 물론 메타버스 환경에서도 운용할 수 있게끔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대우조선해양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는 “미래 선박 기술 시장의 핵심 키워드는 ‘탈탄소’와 ‘디지털화’며 여기에 전동화는 필수 요소다.”며, “회사는 최첨단 연구 설비를 적극 활용해 단순한 비전이나 구호에 그치지 않는 실질적이고 지속적인 기술 역량 강화에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