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피부에 내려앉는 불청객, 기미… ‘이것’으로 막을 수 있다
본격적인 무더위와 여름 휴가 시즌을 앞두고, 강한 햇빛으로부터 피부를 지킬 수 있는 방법이나 아이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피부가 검게 타는 것을 방지하거나 화상을 입을 경우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과 아이템들이 주목을 받고 있는데, 피부에 나타날 수 있는 기미, 잡티 등의 색소질환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제대로 관리하지 않거나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얼굴 전체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색소질환은 유전적 요인이나 스트레스, 피부 노화 등 다양한 요인으로 발생할 수 있으나, 여름철 강한 햇빛과 자외선 또한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

색소질환을 피하려면 피부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햇빛과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우선이다. 외출 30분 전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얼굴과 목 부분까지 발라주고, 긴 옷이나 모자, 양산 등을 통해 피부가 자외선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다.

평소 식습관으로 인한 비타민C 섭취가 충분치 않다면, 비타민C를 각별히 챙기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피부에 존재하는 색소인 멜라닌이 강한 햇빛에 의해 과도하게 생성될 경우, 기미나 주근깨 등을 발생시킬 수 있는데, 비타민C가 멜라닌 생성을 억제하기 때문이다.

의약품이나 기능성 화장품으로 관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의 더마화이트정은 ‘트라넥삼산’을 주성분으로 한 먹는 기미 치료제다. 트라넥삼산은 멜라닌의 생성에 중요한 효소인 티로시나제의 활성을 억제해 멜라닌의 생성을 막는다. 미백치료제 성분인 엘시스테인과 비타민C, 판토텐산칼슘 등의 성분에 피리독신을 추가해 기미 치료에 효과적이다.

동국제약의 기능성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센텔리안24가 선보이는 '마데카 멜라 캡처 스틱'은 간편하게 기미 관리를 돕는 제품이다. 병풀에서 유래한 브라이트닝 특허성분인 ‘마데화이트TM’와 특허성분 ‘멜라제로®’를 함유해 기미와 주근깨, 잡티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태극제약의 ‘TG도미나스 크림’은 기미를 케어할 수 있는 기능성 화장품이다. 핵심 성분 ‘브라이트닝 퀴논 콤플렉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한 기능성 성분 ‘나이아신아마이드’를 포함해 피부 속 멜라닌 이동 억제를 통해 기미 및 색소침착 완화에 도움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