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효율적인 문서작성과 신속한 보고방식 혁신을 위한 협업툴 ‘We-Note’도입
‐ 웹 문서 방식 공동작업으로 업무 효율성 ․ 생산성 증대, 비대면 보고 및 페이퍼리스 체계 구축
우리은행, 클라우드 기반 협업툴‘We-Note’전면 도입

우리금융지주(12,850 +2.80%)의 자회사 우리은행(은행장 이원덕)은 효율적인 문서작성 및 신속한 보고방식 혁신을 위한 협업툴‘We-Note’를 전면 도입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전면 도입되는‘We-Note’(함께 문서를 작성하는 공간)은 클라우드 방식의 웹문서를 이용해 공동 업무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함으로써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필요한 문서를 빠르게 검색해 활용하는 등 본격적인 협업 업무가 가능하게 된다.

특히, ‘We-Note’시스템 접속으로 문서확인 및 결재가 가능한 비대면 보고 체계를 구축했으며, 각종 회의 시에도 태블릿PC를 활용한 페이퍼리스(Paperless) 시스템을 갖춰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다.

또한, 모바일 및 태블릿PC를 이용해 문서작성·편집이 가능한 스마트오피스 환경도 구축해 재택근무 등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업무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이번‘We-Note’도입으로 공동 업무시간이 획기적으로 감축되고 업무 효율성 증대도 기대된다”며“이를 통해 고객에게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 더욱 향상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제공=우리금융지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