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대면 고객 대상 업계 최저수준 해외주식∙해외파생상품 거래 수수료 적용
- 환전 수수료율 인하, 미국 애프터마켓 거래시간 확대 등고객 편의성 높여
메리츠證, 해외주식∙해외파생상품 거래 수수료 인하 이벤트 실시

메리츠증권(4,780 +2.69%)(대표이사 최희문)은 올해 말까지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고객을 대상으로해외주식∙해외파생상품 거래수수료 인하 이벤트를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벤트 기간 동안 디지털금융센터를관리점으로 지정해 비대면 계좌를 개설한 고객은 미국 주식 0.045%, 중국∙홍콩∙일본 주식 0.07%의 우대 수수료율로 온라인 주식 거래가 가능하다.

또한 이벤트 대상 고객은 미국 CME(시카고 상업거래소) 거래소에 상장된 파생상품 55개 품목을 계약당 1.98 미국달러(USD)로 거래할 수 있다. 해외주식과 해외 파생상품 모두 업계 최저수준의거래 수수료율이다. 단, 농∙축산물과 마이크로 품목은 제외된다.

거래 수수료 인하 이벤트와 함께환전수수료 우대 혜택도 동시에 제공한다. 디지털금융센터 고객이 온라인으로 환전하는 경우 미국달러(USD)는 90%, 홍콩달러(HKD)∙일본엔(JPY)∙중국위안(CNY)∙싱가폴달러(SGD)∙유로(EUR)∙파운드(GBP)는 80%의 할인된 환전수수료율을 올해 말까지 자동 적용한다. 단, 싱가폴달러, 유로, 영국파운드는해외파생 거래고객에 한한다.

메리츠증권은 거래 고객의 편의성을높이기 위해 5월 16일부터 미국 주식시장 애프터마켓의 거래시간도1시간 연장한다. 현재 오전 6시까지인 애프터마켓 거래시간은 오전 7시까지 늘어나게 된다.

리테일사업부문장 송영구 전무는 “이번 이벤트를 통해 메리츠증권 고객은 해외주식과 해외파생상품을 업계 최저 수준의 비용으로 거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제공=메리츠증권,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