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종원 은행장, 확대경영회의에서 혁신경영 강조하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 주문
- ESG․녹색금융 워크숍 통해 중소기업의 녹색전환 위한 기업은행의 역할 논의
IBK기업은행, 혁신경영·녹색금융 워크숍 개최

IBK기업은행(11,250 +0.90%)(은행장 윤종원)은 지난 28일~29일 이틀 동안 IBK충주연수원에서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해 주요 경영현안을 점검하는 한편 기후변화와 녹색전환에 대비한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취임 이후 처음으로 IBK충주연수원에서 본부장급 이상 모든 경영진이 참여하는 워크숍 형식으로 진행됐다.

최근 美 실리콘밸리 출장을 통해 기업은행의 창업벤처기업 지원 및 육성을 위한 역할 확대를 추진 중인 윤종원 행장은 “IBK의 경쟁력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과 한국 금융의 역동성을 높이는 것이 혁신경영의 목적”이라며 지금까지의 성과를 넘어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략 강화를 주문했다.

또 혁신경영뿐 아니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중기금융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은행의 본연의 역할을 착실히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의 이틀째인 ‘ESG·녹색금융 워크숍’에서는 지난해 수립한 ESG과제들을 점검하는 한편 중소기업들의 녹색전환을 위한 기업은행의 역할에 대해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기업은행은 ▲녹색금융 관리체계(거버넌스) 구축, ▲IBK 온실가스 배출량 및 금융자산(자산포트폴리오)의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 ▲녹색 대출·투자 확대 및 중소기업 녹색전환 프로그램 도입 등 ‘중소기업과 함께하는 글로벌 그린뱅크’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과제를 논의했다.

윤종원 행장은 “국제사회는 이미 오래전부터 은행들의 녹색금융 리더십을 요구해 오고 있으나, 국내 금융기관은 아직 방향성을 논의하고 잡아가는 초기단계”라며 “기업은행이 정책금융기관으로서 녹색금융 분야에서도 국내 금융시장을 선도하는 가이드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OECD 지속가능 중기금융 플랫폼’ 공동의장으로서 중소기업 녹색금융 분야의 글로벌 논의를 리드하고 있는 만큼, 국내 녹색금융의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할 것을 당부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방역지침 완화로 앞으로 더 많은 임직원이 참여해 자유롭고 진솔하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뉴스제공=기업은행,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