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글로비스(176,500 +0.86%)가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우드사이드와 최대 15년 장기계약을 맺고 액화천연가스(LNG) 운송 사업에 본격 뛰어든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LNG 시장에 대응해 자동차선 운송 중심의 해운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동시에 가스 운송 노하우를 확보해 향후 수소 공급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발휘하겠다는 전략이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호주 에너지기업 우드사이드(Woodside)와 LNG 장기운송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온라인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계약 체결식에는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와 멕 오닐(Meg O’Neill) 우드사이드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하고 협업의 시작을 알렸다.

현대글로비스는 우드사이드와 계약한 최초의 아시아 선사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서비스를 우드사이드의 뛰어난 자원 개발 능력과 결합해 전 세계 핵심 수요처에 최적의 LNG 공급망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급성장 LNG 운송 시장, 2024년 본격 진출해 해운 외연 확대

호주에 본사를 둔 우드사이드는 1954년 설립 후 LNG/원유 생산, 시추 탐사 등 자원개발을 전문적으로 하는 글로벌 에너지기업이다. 전세계 LNG 공급량의 약 5%를 차지하는 호주 최대 LNG 생산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호주 정부가 주도하는 그린 에너지 개발 사업에도 적극 참여 중이다. 호주는 발달된 재생에너지 산업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 수소를 국가 주요 산업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정부를 중심으로 다수의 대형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우드사이드는 서호주 해안 대형 가스전인 플루토(Pluto) 개발 프로젝트 등을 주도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는 우드사이드와 계약 수행을 위해 선박 신조에 나선다. 배가 인도되는 2024년 하반기부터 사업을 본격 개시할 예정이다. 호주에서 생산된 LNG를 실어 동북아시아 등 글로벌 수요처에 나르는 구도다.

계약기간은 기본 10년에 연장(5년) 옵션이 추가된 최대 15년이다. 업계에서는 현대글로비스가 진입장벽이 높은 가스운송 시장에서 안정적인 장기 사업 파트너를 확보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LNG는 탈(脫) 탄소 시대에 본격 접어들면서 석탄과 같은 기존 화석연료와 수소·재생에너지 사이를 잇는 중간 단계 연료로 떠오르며 글로벌 수요가 몰리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 모건스탠리는 2021년 보고서를 통해 2030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 수요가 25~50%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덕분에 해상운송 시장도 확대되며 글로벌 선사에 신규 비즈니스 모델이 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역시 가파른 성장세의 LNG 운송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신규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자동차 운반 중심의 해운 사업 외연을 보다 넓힐 계획이다. 자동차선 사업을 하며 쌓은 성공 노하우를 기반으로 가스 운반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하겠다는 각오다.

LNG·암모니아 넘어 향후 수소까지… 글로벌 기업과 노하우 축적

현대글로비스는 다가올 수소 운송 시대를 대비해 글로벌 기업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관련 가스운송 노하우를 축적하고 수소 공급망 패권을 선점하겠다는 구상이다.

우드사이드와는 향후 수소 해상운송까지 모색하고 있다. 우드사이드는 국내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 컨소시엄인 하이넷(Hynet·수소에너지네트워크)에 해외 수소공급업체로서 유일하게 출자한 회사다. 향후 국내 수소 도입 시 1순위 공급망이 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수소는 영하 253도까지 온도를 낮춰 액화해 부피를 줄여야만 운송이 가능하다. 아직 대량 수소 액화/운송 기술이 상용화 되지 않았기 때문에 영하 163도에서 액화되는 LNG의 해상운송 역량 확보가 필수적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번 LNG선 계약을 통해 초저온 가스 화물의 선박관리역량 내재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나아가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계약을 맺은 세계 3위권 원자재 트레이딩 기업인 스위스 ‘트라피구라(Trafigura)’와도 2024년부터 암모니아 및 액화석유가스(LPG) 해상운송에 나서는 등 글로벌 수소 공급망 선제 구축에 속도를 더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에너지 전환이라는 시대 흐름 속에서 글로벌 선사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라며 “자동차선 시장을 넘어 가스 해상운송 영역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뉴스제공=현대글로비스,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