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사측 안건 5백만에서 최대 7백만에 이르는 압도적인 표차로 가결 ■ 주요 투자자들 기업의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에 더 부합하는 안건에 찬성 원칙 고수 ■ 기업가치 제고 및 ESG 경영 강화의 노력, 주주들에게 인정 받아
■ 배당안 주당 10,000원, 사외이사 후보 회사측 후보로, 회사의 지속가능성이 우선
■ 주주들의 경영권 분쟁 종식 및 실적 및 기업가치로 평가받길 기대하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
금호석유화학 주총, 압도적인 표 차이로 회사측 안건 모두 통과

25일, 금호석유(139,500 -1.06%)화학은 제 45기 정기주주총회에서 회사측 안건이 모두 가결되었다고 밝혔다.

주주총회 결과, 금호석유화학 측의 안건들이 모두 기대 이상의 압도적인 표 차이로 가결되었다. 배당은 사측이 제안한 보통주 10,000원, 우선주 10,050원 안이 가결되었으며, 사외이사 선임 안건에는 사측의 박상수, 박영우 후보가 선임되었다. 또한 감사위원회 위원 박상수 선임의 건 모두 금호석유화학 측 제안이 가결되었다.

결과를 보면 전체 의결권 주식수 약 2,504만 7천주 중 출석한 주식수는 약 1705만 7천주(약68.1%)이며 모든 안건에서 회사측 안이 주주 박철완의 주주제안에 대해 적게는 약 2배에서 크게는 3배 차이로 주주들의 기대이상의 압도적인 지지를 획득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 회사측 안에 대한 주주들의 압도적인 지지는 경영권 분쟁을 일단락 짓고, 회사의 실적 및 기업 가치로 평가받을 수 있기를 바라는 주주들의 의사가 반영된 결과라는 평가다.

특히 초미의 관심사였던 국민연금(약 2백만주, 6.82%)은, 어제 24일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수탁위)가 24일 제6차 회의를 개최하여 회사측의 배당안이 더 적정한 수준이라고 판단하였고, 사외이사 선임안을 놓고도 사측 후보를 찬성했다. 감사위원회 위원을 선임하는 안건 역시 사측 안건에 찬성하였으며, 주주 박철완 측의 주주제안에 모두 반대하였다.

이는 지난달 신설된 세부기준 46조(주주제안 관련)에 따라 이사회 안과 주주제안이 경합하는 경우, 기업의 장기적인 주주가치 제고에 더 부합하는 안건에 찬성표를 행사한다는 원칙에 따르는 결과이다.

금호석유화학 측은 "무엇보다 주주들의 성원에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저를 비롯한 우리 임직원들은 더욱 겸손한 마음으로 주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기업가치 제고와 ESG 강화를 통한 주주가치 향상에 매진할 것" 이라고 밝혔다.

뉴스제공=금호석유,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