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ESG경영 성과 인정받다! 3년 연속 CDP 우수기업 선정

LG이노텍(373,500 -1.58%)(대표 정철동, 011070)이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한국위원회가 개최한 ‘2021 CDP Korea 기후변화 대응∙물 경영 우수기업 시상식’에서 3년 연속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28일 밝혔다.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LG이노텍은 기후변화 대응 평가 IT부문 ‘탄소경영 섹터 아너스(Sector Honors, 영역별 상위 2~3개 기업에 수여)’를, 물 경영 평가에서는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CDP는 전 세계 주요 상장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및 수자원 관리 노력 등을 평가해 투자자와 금융기관 등에 매년 공개하는 글로벌 비영리기구의 프로젝트다.

CDP 평가결과는 다우존스 지속가능성지수(DJSI), 글로벌 사회책임투자지수(FTSE4Good)와 함께 세계적으로 가장 신뢰받는 글로벌 지속가능성 지표 중 하나다. 이번 CDP 평가는 기후변화 대응 및 물 경영 부문에서 각각 전 세계 13,126개, 3,368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수상으로 LG이노텍은 2019-2021 3년 연속 CDP 기후변화 대응 부문 우수기업에, 2017-2021 5년 연속 물 경영 부문 우수기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LG이노텍은 2021년을 ESG경영의 원년으로 삼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 박차를 가해왔다. 지난해 LG이노텍은 ESG 비전체계를 새롭게 수립했고, 이사회 내 ESG 최고 심의기구인 ESG위원회, 전사 ESG 추진 조직인 ‘ESG Committee’ 등을 활발히 운영해오고 있다.

특히 E(환경)분야에서 LG이노텍은 ‘환경영향 제로(Zero)화’를 목표로 온실가스 저감 및 수자원 절약을 위한 다양한 친환경 경영 활동을 펼쳐왔다.

먼저 태양광, 폐열 스팀 등 신재생 에너지 도입 확대 및 고효율 생산 설비 도입 등을 통해 2020년 에너지 비용을 50억 원 이상 절감했다. 같은 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9년 대비 11% 줄였으며, 총 절감량은 약 4.5만 톤에 이른다.

지난해부터는 한국전력의 ‘녹색프리미엄제(기업이 추가 요금을 내고 재생 에너지로 생산한 전기를 사용하면 재생 에너지 사용 확인서를 발급해주는 제도)’에 참여하는 등 재생 에너지 사용을 꾸준히 늘려오고 있다.

수자원 역시 재활용 설비 투자를 확대하고, 용수 사용을 원단위로 관리하는 등 체계적 관리를 통해 2020년 물 사용량을 2019년 대비 7% 가까이 줄였다.

이와 함께 자원순환을 위해 폐유리, 폐합성수지, 폐수 슬러지(폐수처리 및 정수과정에서 발생하는 침전물)등을 재사용하는 등 버려지는 원자재를 최소화하고 있다.

이러한 자원순환 활동 성과를 인정받아 LG이노텍 구미 사업장은 지난해 소재·부품 업계 최초로 글로벌 안전인증회사인 UL(Underwriters Laboratories)로부터 자원순환 평가 최고 등급인 ‘폐기물 매립 제로(ZWTL, Zero Waste to Landfill)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박영수 안전환경담당은 “이번 수상으로 지속가능기업을 위한 LG이노텍의 ESG경영 성과를 다시 한번 대외적으로 인정받아 기쁘다”며, “탄소중립 선언, RE100 등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수준의 ESG 리더십을 확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LG이노텍,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