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 여신조기경보체계(T-EWS) 구축… 대체투자 건전성 제고

동양생명(5,760 -0.86%)(대표이사 뤄젠룽)이 여신의 부실징후를 사전에 파악할 수 있는 ‘여신조기경보체계 (TongYang-Early Warning System, 이하 T-EWS)’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T-EWS’는 금융 데이터 분석 전문업체인 딥서치가 제공하는 금융·기업·산업 관련 방대한 데이터 및 분석 엔진에 동양생명의 대체투자 평가 모델과 업무 노하우를 결합, 사전에 정한 기준에 따라 대체투자 자산에 대한 부실징후를 조기에 알려주는 시스템이다.

이는 지난해 6월 딥서치와 추진한 ‘AI(인공지능)∙금융 데이터 기반의 대체투자 여신조기경보체계 구축’ 업무협약의 결과로, 최근 데이터 검증과 유의성 평가를 완료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로써 동양생명은 다양한 대체투자 영역에 걸친 방대한 비정형 데이터를 AI를 활용해 데이터화하여 신속하고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됐으며, 데이터에 기반한 보다 정교한 의사결정이 가능해졌다. 또한 투자 이후에도 해당 시스템을 통해 자산 건전성을 지속 점검하여 건전성 이슈를 조기 발견, 사전적 위험 통제가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높은 수준의 대체투자 건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여신조기경보체계 개발과 내부통제 및 심사 프로세스 개선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왔다”며, “앞으로도 고객 자산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공=동양생명,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