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여수 CCU 파일럿 설비와 2030 수소 성장 로드맵,
환경관리시스템 구축과 ISO14001인증 획득 등 다양한 활동 인정받아

롯데케미칼(195,000 -0.76%)(대표이사 김교현 부회장)은 12일 MSCI(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 ESG 등급이 2020년 BB에서 2021년 BBB 등급으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MSCI ESG 등급은 전 세계 상장기업들을 업종별로 구분해 환경(Environment), 사회적 책임(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분야를 평가하는 것으로, C에서 AAA까지 7단계로 등급을 부여한다. 최근 자본시장에서 ESG 관련 자산규모가 급속히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어, 해당 평가가 기업가치 제고 측면에서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평가에서 여수공장 CCU 파일럿 설비 구축, 수소 성장 로드맵을 통한 저탄소 대체 에너지의 사용 및 이에 관한 청정기술 투자 등 탄소배출과 청정기술 기회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환경관리시스템(EMS: environmental management system) 구축, 전 사업장 ISO14001[footnoteRef:1] 인증 획득,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 Carbon Disclosure Project) 등 국제적 이니셔티브에 적극 참가해 공개 역량을 강화한 점도 인정 받았다. [1: ISO에서 1996년 제정한 환경경영(환경방침, 추진계획, 실행과 시정 조치, 경영자 검토, 지속적 개선활동 등)에 대한 국제 인증]

롯데그룹 화학군은 지난해 2월 지속가능한 성장과 친환경사업 확대를 위해 ESG경영전략 『Green Promise 2030』 이니셔티브를 도입하여 친환경 사업 방향성 설정 및 추진과제 구체화했다. 『친환경사업 강화』 『자원선순환 확대』 『기후위기 대응』 『그린생태계 조성』 등 4대 핵심과제를 설정하고, ▲2030년까지 친환경 사업 매출 10조 원, ▲Recycle 소재 100만 톤 확대,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 증가 없는 탄소중립성장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또한,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7월 2030년 탄소중립성장 달성과 함께 국내 수소 수요의 30%를 공급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친환경 수소 성장 로드맵 ‘Every Step for H2’를 발표했다. 롯데케미칼은 2030년까지 약 4조 4,000억 원을 단계적으로 투자해 ▲청정 수소 생산 ▲수소 활용 사업 ▲수소 사업 기술 발전을 주도할 계획이다.

뉴스제공=롯데케미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