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에 70억 규모 투자
지난해에 이은 후속 투자로, 금번 라운드 유수의 참여사 중
SK네트웍스, 글로벌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 추가 투자

유일한 SI 투자기업으로 향후 사업 협력 폭 확대 의미

SK그룹의 동남아 시장 진출 협업 가능성 고려한 투자 집행

SK네트웍스(4,670 +2.19%)(대표이사: 박상규)는 최근 글로벌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이하 “차이”)’이 진행한 530억원(4500만 달러) 규모의 투자금 유치에 70억원(600만 달러) 투자를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차이에 50억원(430만 달러)을 투자한 데 이은 후속 집행으로, 70억원은 이번 투자 라운드에서 리드투자자를 제외하고는 최대 규모다.

차이는 국내 대표 핀테크기업으로, 게임 요소를 입힌 선불형 체크카드 ‘차이카드’와 기업간(B2B) 결제 플랫폼 ‘아임포트’를 운영하고 있다. 아임포트는 1회 연동으로 국내∙외 전자결제대행서비스 및 결제 기능을 구현하는 B2B 결제 플랫폼으로, 나이키코리아∙오늘의집∙젠틀몬스터 등 전세계 2,200여개 업체에 서비스를 구현했다. 차이는 금번 투자 유치를 기반으로 ‘아임포트’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사업형 투자회사를 지향하는 SK네트웍스는 글로벌 포트폴리오 구축의 일환으로 차이의 국내 및 동남아 결제 시장 성장 가능성을 보고 지난해 첫 투자를 집행했다. 동남아 주요 이커머스 회사들인 ‘라자다’, ‘토코피디아’, ‘쇼피’ 등의 성장과 더불어 아시아 전자 결제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동남아 지역에서는 선도 기업이 없어 차이의 선점이 가능하다는 판단이다. 이와 함께 결제정보 기반 고부가 사업으로 서비스 영역 확장성이 높고, 차이가 다년간 이커머스 사업 역량을 키워온 점도 높게 평가했다.

SK네트웍스는 향후 차이에 축적된 마케팅 리소스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 전개 등 협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워커힐을 비롯해 SK매직, SK렌터카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고객행사를 차이카드와 연계하는 등 고객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는 다양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SK네트웍스 투자 담당 관계자는 “차이가 보유한 결제 플랫폼 사업을 당사 및 자회사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MZ세대 대상 타겟 마케팅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긴밀한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SK네트웍스,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