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기술 재단과의 협력 통해 오픈스택 기반 선순환 구조 구축
NHN클라우드, 글로벌 기술 재단 ‘OpenInfra Foundation’ 참여

NHN(39,500 -2.35%)클라우드가 'OpenInfra Foundation'(이하 오픈인프라 재단) 참여를 완료하고, 오픈스택(OpenStack) 기술 공유 및 글로벌 기술 재단과의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는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으로서는 최초, 국내 기업으로서는 삼성에 이은 두 번째 가입이다.

오픈인프라 재단은 오픈 인프라스트럭처(Open Infrastructure) 기술의 개발 및 적용을 지원하는 조직으로, 전 세계 187개국, 11만명의 개발자가 오픈 인프라스트럭처 커뮤니티를 구성하고 있다. 오픈스택을 포함한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엣지 컴퓨팅, 네트워크 기능 가상화(NFV, Network Functions Virtualization), CI/CD, 컨테이너 인프라를 다루는 오픈소스 프로젝트와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AT&T, MS, 페이스북, 텐센트 클라우드 등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회원사로 활동 중에 있다.

NHN클라우드는 이번 합류를 통해 오픈스택으로 대표 되는 기술력을 입증하고, 일본, 북미 및 진출 예정인 동남아 리전의 글로벌 시장 경쟁력 제고에 나선다. 특히, 유수의 글로벌 기업과 오픈스택 운영 및 개발 경험을 공유하여, 오픈스택을 기반으로 한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NHN은 오픈스택 한국 커뮤니티와 협력해 기술 스터디 및 컨퍼런스 활용에 필요한 솔루션들을 제공하는 등 오픈스택 생태계 강화에 힘쓰고 있다. 한편, NHN은 지난 4일 〈V10 Live 클라우드 사내 간담회〉 자리에서 NHN클라우드의 최근 성과 및 사업 전략을 발표하며 글로벌 재단과의 협력 계획을 밝힌 바 있다.

NHN 김명신 클라우드 부문 CTO는 “이번 오픈인프라 재단 가입으로 NHN클라우드는 오픈스택의 사용자인 동시에 전세계의 개발자들과 함께 오픈스택을 만들어가는 생태계의 일원이 되었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NHN클라우드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NHN,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