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익은 전년 대비 164.1% 급증…포스트 코로나 시대 유망 업종으로 부각... 매출 중 북미시장 비중 높아진 건 조제문화가 파우치 형태로 변화중인 때문... 〈제이브이엠 2021년 3분기 잠정 경영실적〉 *단위=억원/연결기준... 구분... 2020년 3Q... 2021년 3Q... 증감(%)... 매출... 262... 306... 16.9%... 영업이익... 19... 35... 82%... 순이익... 17... 45... 164.1%... R&D(비율)... 17(6.7%)... 19(6.4%)... 11.4%.
제이브이엠, 3분기 매출 16.9%, 영업이익 82% 성장

‘의약품 자동조제 및 자동화 전문기업’ 제이브이엠(한미사이언스 계열사: 054950)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유망 업종으로 부각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제이브이엠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306억원과 영업이익 35억원, 순이익 45억원을 달성하고, 연구개발(R&D)에는 19억원(매출 대비 6.4%)을 투자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16.9%,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82%, 164.1% 성장한 수치다.

글로벌 약국 자동화 분야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꼭 필요한 유망 업종으로 부각되면서 북미 지역 등에서 제이브이엠의 수출 물량이 확대되고, 내실경영 기조에 따라 판관비도 효율적으로 집행돼 우수한 실적을 기록하게 됐다고 제이브이엠은 설명했다.

제이브이엠 매출은 국내 53%, 유럽 21.8%, 북미 20.2%, 기타 지역 5%로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특히 북미 시장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8% 증가했는데, 이는 북미의 조제 문화가 기존 의약품 병(vial) 포장에서 1회 단위로 개별 포장하는 ‘파우치 형태’로 점차 변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제이브이엠은 국내 약품 자동조제 시장에서 90%대에 이르는 독보적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으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의약품 자동 조제·관리기기 수요가 매 분기 증가하고 있다.

제이브이엠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약국 자동화 기기 등 비대면 헬스케어 부문 시장 규모가 확대되며 제이브이엠의 미래가치 또한 함께 성장하고 있다”며 “제이브이엠만의 독보적 기술력과 점유율을 기반으로 글로벌 의약품 자동화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제공=한미약품,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