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 ‘리얼스(RE:EARTH)’ 통해 선한 영향력 주는 ESG경영 박차
‘리얼스’는 상품, 포장재, 매장 시스템 및 설비 구축 등 롯데마트 경영활동 전반에 적용
나무를 베지 않고 만든 친환경 노트, ASC 인증 전복, 동물복지 제품 등 착한 상품 선보여
건강한 지구 만들기에 진심인 유통업계

환경을 생각하는 PB상품 출시 및 친환경적 소재 패키지 제작 등 대형마트가 건강한 지구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방식의 지속 가능한 경영 활동을 선보이고 있다.

롯데마트는 ‘다시 지구를 새롭게’ 한다는 의미를 담은 친환경 캠페인 브랜드 ‘리얼스(RE:EARTH)’를 올해 처음 선보였다. 이 캠페인은 상품과 부자재, 포장재, 마케팅, 나아가 매장 내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모든 경영 활동에 적용되어 롯데마트를 이루는 모든 것들이 다시 지구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되었다.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소비자들의 일상에 직간접적인 방식으로 선한 영향력을 미치는 친환경 캠페인을 통해 ESG 경영에 더 박차를 가하겠다는 복안이다.

먼저 롯데마트는 환경을 위한 ‘착한 상품’을 선보이고자 지난 9월 PB상품 ‘초이스엘 리얼스 노트’를 출시했다. 한 해에 여러 번 수확할 수 있는 재생가능 식물 사탕수수 섬유로 제작된 이 노트는 일반종이와 달리 나무를 벨 필요가 없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으며, 콩기름 잉크 인쇄 방식을 통해 화학 원료 사용 비중을 최소화한 것이 주요한 특징이다.

이외에도 롯데마트는 지난 2015년 대형마트 중에서는 최초로 동물복지 인증 닭고기를 선보였으며, 오는 2023년까지 롯데마트의 닭고기 전 제품을 동물복지 인증 및 무항생제 제품으로 100% 전환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지속 가능한 양식 수산물 인증(ASC)을 받은 전복 을 판매하는 등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상품들을 소비자들에게 다양하게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PB상품 제작 시 ‘리무버블 스티커 사용’, ‘에코 절취선 적용’, ‘재사용 포장재 사용’, ‘친환경 소재 대체’ 등 7대 친환경 패키징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있으며, 친환경 패키지 개발에도 힘쓰고 있다. 집밥 트렌드와 함께 최근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밀키트의 경우 간편하게 최상의 레시피를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생분해 되지 않는 쓰레기가 많이 배출되는 단점이 존재한다. 이러한 점에 착안해 롯데마트는 생분해가 가능한 밀키트용 크라프트 포장지를 개발, 롯데마트의 단독 기획 밀키트 상품 위주로 적용시키고 있다.

롯데마트는 녹색 매장 구현에도 힘쓰고 있다. 전국 50개점 옥상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 연간 958만kw, 3200가구가 1년간 사용 가능한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108개점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임과 동시에 전기차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대형 유통 사 중 가장 많은 수의 환경부가 지정하는 ‘녹색 매장’ 인증 매장 100개점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롯데마트는 ‘리얼스’ 캠페인의 일환으로 고객들의 친환경 소비를 독려하고자 오는 10월 28일(목)부터 30일(토) 3일간 김포한강점, 덕소점 등 전국 11개 점포에서 ‘리얼스 장바구니’ 증정행사를 진행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장바구니는 리사이클 섬유로 제작된 제품으로 진행 점포별 1천개 한정 수량으로 증정할 예정이다.

롯데마트 변지현 마케팅팀장은 “롯데마트는 ‘리얼스’ 캠페인을 통해 지구환경을 위한 다양한 경영활동을 하고 있다”며 “일회용 포장재 대신 장바구니를 이용하는 것은 친환경을 위한 쉽고 간편한 실천방법이기에 이번 ‘리얼스 장바구니’ 증정 행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뉴스제공=롯데쇼핑,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