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문어 활용한 초밥·튀김 등 즉석조리 상품 6종 출시, 행사카드 구매시 20% 할인
문어 어획 직후 통째로 냉동, 점포 주문량만큼만 산지서 해동·소분해 신선도·맛 ↑
이마트 올해 고급 어종·숙성·시즌 초밥 등 다양한 신상품 출시해 그로서리 강화
이마트(149,500 -0.33%)가 국산 문어를 활용한 키친델리(즉석조리) 신상품을 출시하며 즉석조리식품 다양화, 고급화에 나선다.

이마트는 오는 21일까지 일주일간 키친델리 코너 내 국산 문어를 활용한 초밥, 튀김 등의 신상품 6종을 행사카드로 구매 시 20% 할인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대표 상품으로 ‘문어초밥(10입)’과 ‘문어&생연어초밥(10입)’을 각각 10,384원에, ‘문어&전복초밥(10입)’을 12,784원에 판매한다. (할인가 기준)

국산 문어를 활용해 달짝지근하고 쫄깃한 것이 특징이며, 기존 모둠초밥의 구색 상품이었던 문어초밥이 단품으로 출시되면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문어 가라아게(100g/4,384원)’, ‘문어&순살치킨 가라아게(팩/8,784원)’, ‘문어&안심텐더(팩/10,384원)’ 등 인기 튀김류도 새롭게 기획했다. (할인가 기준)

이마트는 상품의 신선도와 맛을 위해 원물 수급부터 신경 썼다.

냉동 가공된 네타(초밥 위에 올리는 생선살)를 사용하는 대신, 어획 직후 원물 그대로 냉동한 문어를 점포 주문량만큼만 산지에서 해동, 소분해 각 점포로 전달함으로써 국산 문어 고유의 맛과 신선함을 살렸다.

문어 수요가 높아지는 가을철 문어 요리를 저렴하게 즐길 수 있도록 봄부터 물량을 사전 기획해 가격 또한 낮췄다.

산지 시세가 저렴할 때마다 원물을 수시로 비축했으며, 이를 통해 통영 등 남해안에서 어획한 문어 총 10톤을 사전 확보했다.

n 초밥도 다양화, 고급화 통해 ‘그로서리 강화’

한편 이마트는 올해 키친델리 육성 전략으로 인기 카테고리인 초밥의 상품성 강화에 집중하며 그로서리 역량을 한층 더 높이고 있다.

기존에는 광어, 연어, 초새우 등 대중적이고 익숙한 초밥을 중점 판매했다면, 올해는 고급 어종을 활용한 초밥, 숙성 초밥, 시즌 초밥 등 다양한 프리미엄 초밥을 지속 출시하고 있으며, 이에 힘입어 올해(1~9월) 이마트 초밥 매출도 20% 늘었다.

지난 2~4월에는 참숭어 초밥을, 5~9월에는 농어 초밥 등을 기획해 판매했으며, 이번 달 문어 초밥을 판매한 후 11월에는 제철을 맞은 국내산 새조개, 키조개 등을 활용한 조개 초밥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경욱 이마트 델리팀 바이어는 “내식이 일상화되면서 이마트 즉석조리 상품을 찾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라며, “특히 올해는 계절별 다양한 신상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국산 문어를 활용한 초밥 등 신상품을 선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마트는 14일부터 연말까지 키친델리 클럽 시즌5를 운영하고, 가입 고객에 키친델리 전 상품 10% 할인쿠폰, 초밥/닭강정/치킨 등 카테고리별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키친델리 클럽은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특화 멤버십으로 이마트 모바일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고객의 재방문을 이끌고 있는 키친델리 클럽은 지난 10월 론칭 후 1년간 누적 가입자수 24만명을 달성했다.

뉴스제공=이마트,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