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일부 흠으로 명절선물세트가 되지 못한 B등급 사과, 배, 인삼 소비 촉진에 나서
기존에 사용하던 ‘B+’ 대신 ‘상생’이라는 새로운 상품명으로 농산물의 가치와 의미에 집중
농가의 시름을 덜고 소비자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하여 함께 상생하는 소비의 장 마련
흠 있어서 'B+'? 맛과 가치는 'A+'인 '상생 농산물'!

롯데마트가 일부 흠으로 명절 선물세트가 되지 못한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상생 사과/배/인삼’을 선보인다.

빨갛고 매끈한 사과와 흠집 하나 없는 배는 보기만 해도 선물 보내는 사람의 마음과 정성이 그대로 전달되는 추석 명절 인기 선물세트이다. 이처럼 최고의 선물세트를 만들기 위해서는 상품의 맛과 외관 모두 최상급이어야 하기에 지역 농가와 유통사 MD 모두 고품질 작물을 사수하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다한다. 아무리 품질이 우수한 작물이라 해도 손톱만큼의 ‘흠’이라도 생기게 되면 명절 선물세트의 상품이 되지 못하고 창고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올해는 특히 빨라진 명절과 수확기의 장마로 인해 홍로 사과의 흠과 비율이 전년대비 15.0%이상 늘었다. 배의 경우에는 흠과 비율이 30.0% 이상 늘어나면서 수확량의 1/3만이 선물세트 상품이 될 수 있었다. 이는 선물세트용 사과와 배를 수확하는 시기에 비가 많이 내리면서 사과의 색깔이 충분히 붉어지지 못했고, 거친 바람에 배가 서로 부딪히며 상처가 많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처럼 작은 ‘흠’ 하나로 선물세트에 선별되지 못한 농산물들이 창고를 가득 메우고 있는 상황인데, 가을 제철인 ‘부사’ 사과와 ‘신고’ 배 등 신상품 출하가 시작되면 상품 가치는 더욱 하락할 수밖에 없어 농가의 한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는 맛과 품질은 그대로이나 다소 작고 흠집이 있는 상품들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상생의 장’을 만들어 지역 농가 활성화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기존에는 해당 상품들이 특상품에 비해 품질이 다소 미흡하다는 의미로 ‘B+’라는 상품명을 사용했으나, 이제는 작물의 가치와 의미에 더욱 집중한다는 뜻을 담아 ‘상생’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붙였다.

‘상생 사과/배/인삼’은 오는 9월 30일(수)부터 롯데마트 전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상생 사과(2.5kg/봉)’는 8990원, ‘상생 배(3kg/박스)’는 1만 900원으로 일반 정상 상품보다 평균 40%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한다. 또한 9월 30일(목)부터 10월 6일(수)까지 ‘상생 사과’와 ‘상생 배’를 동시 구매 시 각 1천원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인삼의 경우, 2년째 지속되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삼 가공품의 수요 하락, 산지 소비 감소 등과 맞물려 재배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정상 상품 대비 외관이 고르지 않은 인삼들의 경우 50%이상 시세가 급락하였으며, 산지 축제로도 처리할 수 없는 상황인지라 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이번 상생 기획전에 맞추어, ‘금산 상생인삼(450g/팩’)을 9월 30일(목)부터 10월 6일(수)까지 농할 할인 20%가 적용된 1만 192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 김영구 신선식품 1부문장은 “명절 선물세트와 수확기 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위한 상생 행사를 준비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상생 상품들을 기획해 롯데마트가 농가에 도움이 되고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가치 소비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제공=롯데쇼핑,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