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리된 장소에서 안전하게, 자연에서 즐기는 힐링 선호 추세, 국내 캠핑 인구 700만명 육박
7~8월간 캠핑용품 수요 급증, ‘캠핑 취사’ 126.1%, ‘캠핑 퍼니처’ 62.2%, ‘텐트’ 86.0% 신장
차박 텐트 및 캠핑 취사 용품 최대 20% 할인, 자전거 여행족 위한 용품도 선보여
캠핑족 마음 설레게 하는 계절이 왔다

더위가 한풀 꺾이고 ‘캠핑족’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계절이 찾아왔다.

코로나19로 인한 언택트 시대를 맞이하면서 산이나 바닷가 등 자연을 배경 삼아 타인과 분리된 안전한 공간에서 오롯이 자신만을 위한 힐링을 즐길 수 있는 장점 때문에 캠핑에 입문하는 이들은 해마다 늘고 있다. 캠핑 아웃도어 진흥원에 따르면 작년 국내 캠핑 시장 규모는 약 4조원에 달하며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서도 국내 캠핑 인구를 약 700만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7월 1일(목)부터 8월 31일(화)까지 롯데마트의 캠핑용품 매출을 전년 동기 대비 살펴보니, ‘텐트’가 86.0%, 의자와 테이블 등을 포함한 ‘캠핑 퍼니처’가 62.2%, 침낭, 매트리스 등을 포함한 ‘캠핑 침구’가 30.5% 신장했으며 특히 ‘캠핑 취사’가 126.1% 고신장한 것으로 나타나 해당 제품들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롯데마트는 오는 9월 29일(수)까지 전점에서 등산 및 캠핑을 위한 관련 제품들을 최대 2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특히 이동이 자유롭고 휴대해야 할 짐이 적어 최근 급부상 중인 ‘차박’ 트렌드를 반영하고, 가을 자전거 여행족을 위한 관련 용품까지 준비해 고객들의 발길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우선, 간편한 캠핑 방식의 ‘차박’을 즐기려는 MZ세대를 겨냥해 차박 관련 상품을 전년 대비 20% 이상 늘렸다. 대표 상품으로 혼자서도 쉽게 설치가 가능한 ‘카크닉 차박 텐트’가 17만 9000원에, ‘나스카피 차박 큐브텐트’가 22만 9000원에 판매한다.



또한 바닥에서 올라오는 찬 기운을 차단하고 포근함을 줘 일교차가 큰 요즘 날씨에 꼭 필요한 캠핑 침구류로는 ‘빈슨메시프(1.4kg)’ 3만 4900원, ‘데카트론 침낭(1.7kg)’ 7만 8000원 등이 있다. 이 외에도 ‘맥시브 트윈벤치’를 3만 9900원에, ‘카즈미 이지업 쉘터’를 7만 9900원에 판매한다.

최근 수요가 급증한 ‘캠핑 취사용품/도구’도 준비해 인덕션이나 화로대에 사용 가능한 무쇠팬 ‘롯지 10.25인치 스칼렛/그리들팬’을 각 2만 9900원에 판매하고, 불을 사용한 조리 시에 필요한 ‘리모드 엑스그릴 접이식 화로대’를 기존 가격에서 40% 할인한 1만 9900원에 판매한다.

또한 가을 자전거 여행을 계획 중인 이들을 위한 상품으로 ‘스마트 알루미늄 MTB자전거 베나토SF (24인치, 레드/26인치, 실버)’를 기존가 대비 20% 할인 행사하며, ‘윌리(WILLI) 초경량 자전거 백팩(블랙/레드)’를 각 2만 9900원에 준비했다.

이상진 롯데마트 마케팅부문장은 “캠핑, 차박이 증가하는 계절을 맞아 실내외에서 모두 활용 가능한 상품들을 한데 모은 캠핑 용품 행사를 선보이게 됐다”며, “캠핑 시 편의성을 높여주는 다양한 상품들을 합리적인 가격에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뉴스제공=롯데쇼핑,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