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고당도 ‘잭슨자몽’ 단독 출시... □ 이마트, 쓰지 않고 당도 높은 화이트자몽 ‘잭슨 자몽’ 단독으로 출시, 16일간 6톤 넘게 판매
일반 자몽보다 당도가 높은 ‘잭슨’ 품종으로 껍질이 연해 손으로 까기 쉬운 이지필이 장점
청포도, 토마토, 딸기, 체리 등 올해 껍질을 벗기기 쉬운 이지필(easy-peel) 과일 매출 증가
이지필(easy peel) : ‘쉬운’ 이라는 뜻을 가진 Easy와 ‘과일, 채소 등의 껍질을 벗기다’ 라는 뜻의 Peel의 합성어로, 쉽게 껍질을 벗길 수 있거나 껍질이 없다는 의미

이마트(162,500 -0.91%)에서 쓰지 않고 달콤한 ‘잭슨자몽’을 만날 수 있다.

이마트는 지난 9월 1일 국내 최초로 ‘잭슨’ 품종의 화이트 자몽을 선보인데 이어, 잭슨자몽(4-5입)을 9/23일(목)부터 일주일간 신세계 포인트 적립 시 약 30% 할인한 4,980원에 판매한다. ‘잭슨 자몽’은 이마트 해외소싱팀이 단독으로 수입했으며, 현재 이마트만 판매하고 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이 원산지인 ‘잭슨’ 품종은 과육이 노란 ‘화이트 자몽’으로 당도가 높고 쓴 맛이 덜한 신품종이다. 잭슨 자몽의 당도는 12브릭스 내외로 일반 자몽의 당도(보통 10브릭스)보다 월등히 높다.

특히, 일반 자몽보다 껍질이 얇고 연해 손으로 까기 쉽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최근 1-2인 가구가 늘고, 귀차니즘 문화(극단적 편리함)가 확산되면서, 껍질 없이 편하게 먹을 수 있거나, 쉽게 껍질을 깔 수 있는 ‘이지필(easy-peel)’과일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마트가 올해 1-8월 과일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이지필(easy-peel) 과일’들의 매출 신장세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품목으로 샤인머스캣 등 껍질 채 먹을 수 있는 청포도는 지난해 78.6% 성장한 데에 이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97.4% 라는 매출 고신장을 기록했다.

체리 역시 동기간 13.3%, 토마토는 24.4%, 딸기는 20.2% 매출 신장하는 등 다른 이지필(easy-peel) 과일 역시 매출이 모두 증가했다.

최근 트랜드인 ‘고당도’와 ‘이지필’를 모두 갖춘 ‘잭슨자몽’ 역시출시된지 16일만에 6톤이 넘게 팔리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신상품이지만 자몽 전체 분류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5%를 가뿐히 넘겼다.

이마트 홍소담 수입과일 바이어는 “이마트가 고객들에게 새로운 맛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맛있으면서도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잭슨 자몽’을 단독으로 선보였다”며,

“앞으로도 이마트는 품종 다양화를 통해 오프라인 마트의 본연의 경쟁력인 그로서리를 강화, 신품종 및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이색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마트는 작년부터 그로서리 혁신을 통해 신선식품 품종을 다양화하며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왔다.

올해 1월 딸기는 아리향, 메리퀸 등 신품종을 선보이며 총 10종의 딸기를 판매했으며, 토마토는 허니 토마토, 애플 토마토 등을 새롭게 선보이며 12종으로 확대했다. 고추의 경우 하바네로, 할라피뇨, 매운 아삭이 고추, 컬러 매운 고추 등 이색 품종 10여가지를 판매 중에 있다.

또한, 이마트는 극강의 당도를 가졌지만 국내에서 희귀한 메론 품종 ‘슈가 키스’, ‘써머 키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난 8월 첫 선보인 고당도 메론 ‘슈가 키스’, ‘써머키스’는 8월 한달 동안 약 20톤가량이 판매되며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했다.

뉴스제공=이마트,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