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중 AAAI, CVPR 등 세계적 규모의 5개 학회에서 9건 논문 채택
세계적 학회인 CVPR에서 연구 논문 상위 4%에게 주어지는 Oral 세션에 초대
폐암 조기 진단, 엘니뇨 기압 진동 현상 사전 예측 가능한 모델 개발해 의료와 자연과학 분야에서도 연구 활발
카카오브레인, 올 상반기 글로벌 학회에 9개 논문 등재! 뛰어난 AI 연구 성과 인정

카카오(120,000 +0.42%)브레인이 뛰어난 AI 연구 역량을 글로벌 학회에서 인정받고 있다. 카카오브레인(대표 김일두)은 올 상반기에만 다수의 권위 있는 글로벌 학회에 총 9건의 AI 논문을 등재했다.

먼저 올 2월, 세계 최고 권위의 인공지능 학회 ‘AAAI 2021’에 논문 3건을 등재했다.

1건은 POSTECH(포항공과대학교)과 공동연구한 논문이다. 텍스트와 이미지를 동시에 이해하고 답을 제시하는 VQA (Visual Question Answering) 문제에서 이상 검출 성능을 크게 개선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1건은 서울대학교와 공동 연구한 논문으로 콘텐츠 기반 이미지 검색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나머지 1건은 AI 연구 기관 밀라(Mila)와 공동 연구한 것으로 AI 스스로 학습한 시각적인 개념을 조합하고 추론 할 수 있는 모듈을 제안해 영상 인식 성능을 한층 향상 시켰다.

‘AAAI 2021’에서 별도로 진행한 프로그램 ‘AAAI 2021 Workshop on Deep Learning on Graphs’에서도 서울대학교와 공동 연구한 논문 1건을 등재하기도 했다.

3월에는 세계적인 전자 분야 국제 학술지 ‘IEEE Access’ 에서 서울대학교와 공동 연구한 논문 1건을 발표했다. 서로 다른 사람의 행동을 비교해 유사도를 측정할 수 있는 딥러닝 모델 연구와 관련 학습 데이터셋을 공개했다.

카카오브레인은 의료, 자연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 가능한 기술 연구 쪽으로도 인상적인 성과를 선보였다.

3월, Medical Image Analysis 저널에서 열린 LNDb Competition에 참가하여 논문 1건을 발표하고 종합 1위를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폐 결절을 진단할 수 있는 자동화된 인공지능 모델을 제안하는 내용이다. 해당 모델을 개발하면 폐암 조기진단과 지속적인 후속 조치가 가능해 폐암 환자의 사망률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같은달, 자연과학 저널 ‘Science Bulletin’에는 서울대학교, 전남대학교와 공동 연구한 논문을 1건 발표했다. 페루와 칠레 앞바다에 일어나는 해수 온난화 현상을 일컫는 ‘엘니뇨 현상’은 인도양과 적도 태평양 사이의 기압대 변화와 관계가 있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러한 기압 진동 현상을 사전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해 발표했다.

6월에는 컴퓨터 비전(Vision)·패턴 인식 분야의 논문을 발표하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 대회 ‘CVPR 2021’에 2건의 논문을 등재했다. 고려대학교와 공동 연구한 논문으로 이미지에서 사람과 물체 사이 상호 작용을 자동 검출하는 알고리즘을 새롭게 제안하는 내용이다.

이번 대회에는 약 7,000개의 논문이 제출된 가운데, 카카오브레인의 해당 논문이 뛰어난 성과를 인정 받아 상위 4%에게 제공되는 구두 발표의 영예를 얻기도 했다. 다른 1건은 이미지에 대한 레이블이 주어지지 않는 이미지를 스스로 학습하는 방법에 관한 개선안을 제안한 논문이다.

카카오브레인 측은 "카카오브레인은 연구가 잘 이루어지지 않는 영역에 주목하고, 기존 연구에서 획기적인 성과를 이끌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자체적인 연구 역량을 강력히 구축해 나감으로써 AI 연구 커뮤니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향후 카카오브레인은 대규모(Large scale)의 Representation Learning, 비디오 이해(Video Understanding), 디지털 휴먼(Digital Human) 분야에서 꾸준한 성과를 내어 보다 나은 세상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브레인은 지난 2020년에는 1년간 총 13편의 AI 연구 논문을 국내외 저명 학회에 등재한 바 있다.

뉴스제공=카카오,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