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분기 당기순이익 1조 2,518억원, 2분기 연속 최대 실적
상반기 당기순이익 2조 4,438억원 실현
그룹 全부문 이익 성장 통한 기초체력 Level-up
신한금융지주회사(회장 조용병)는 27일 실적발표를 통해 그룹의 2021년 상반기 순이익이 2조 4,438억원(2분기 1조 2,518억원) 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1조 8,055억원) 대비 35.4% 증가한 실적으로 신한금융지주는 2001년 창립 이래 최대 반기순이익을 달성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2021년 상반기 실적에 대해

“이번 실적의 주요 특징은 그룹사 전 부문의 고른 이익 성장을 통해 신한금융그룹 기초 체력을 다시 한 번 업그레이드 했다는 점이다. 금투,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수익성이 높은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들의 실적이 괄목할 만한 성장을 했으며, 비이자 부문은 수수료 및 유가증권 관련 손익 중심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조용병 회장 취임 이후 추진한 매트릭스 사업부문제 강화 및 Inorganic 성장(M&A) 등을 통해 은행·소매금융·보험·자본시장 등 그룹의 수익원을 다변화하며 글로벌 금융회사의 수익 모델로 한 단계 진화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영업기회 축소 등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금투,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 손익 기여도가 확대되며 그룹 ROE를 높이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비이자 부문은 전년 동기 대비 13.1% 성장하며 그룹이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특히 그룹차원에서 긴 안목을 가지고 투자했던 비은행 부문에서의 성과가 돋보였다. 신한금융은 이러한 성과를 통해 금리 등 시장 변동 리스크 및 핀테크 기업과의 경쟁에서도 흔들림 없이 안정적인 손익을 기록할 수 있는 종합 금융그룹으로서의 면모를 증명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위기상황을 고려한 체계적 리스크 관리를 바탕으로 그룹의 대손비용은 지난 분기에 이어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한편 신한금융은 서민 경제 및 실물 경제 회복을 위한 코로나 19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실물 경제 회복을 위한 다양한 금융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창립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한 신한금융지주는 “예측가능한 주주환원 정책을 실행하기 위해 2021년 6월말 기준 주주를 대상으로 전년도 주당 배당금을 감안해 분기별로 균등한 금액을 지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분기배당과 관련된 사항은 8월 예정인 이사회 결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그룹의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며, ESG 전략 추진을 통해 환경 경영을 가속화하고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의 2021년 2분기 경영실적의 주요 특징은

첫째, 그룹 全부문이 고른 이익 성장세를 보이며 역대 최고 실적을 견인했다.

2021년 상반기 신한금융지주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 4,438억원으로 2001년 그룹 창립 이후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핵심 그룹사인 은행은 물론 카드, 금투, 생명, 오렌지라이프, 캐피탈 등 모든 그룹사의 손익이 고르게 증가했다.

특히 금투,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들의 이익 기여도가 높아지며, 이익의 양적· 질적 측면이 모두 개선됐다. 금투, 캐피탈, 자산운용 등 자본시장 관련 자회사는 높은 ROE를 기록하며 전체 그룹 손익 중 20%(5,074억원)를 차지하는 등 그룹의 비은행 손익을 견인했다.

또한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의 당기순이익도 전년동기 대비 각각 57.7%, 81.5% 증가하는 등 비은행 부문의 Inorganic 성장의 성과도 다시 한번 확인됐다.

둘째, 비이자 부문의 견조한 성장이 지속됐다.

2021년 상반기 비이자 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1%가 증가한 2조 143억원을 기록했다. 그룹의 중장기 Inorganic 성장 전략(M&A)를 통해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 등 무게감 있는 비은행 자회사를 그룹에 편입한 결과, 수수료이익 및 유가증권 관련 이익이 증가하는 등 그룹의 비이자이익 증가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긴 안목으로 투자했던 비은행 부문의 성과를 바탕으로 변동성이 심한 시장 상황에서도 안정적 손익을 기록할 수 있는 체력을 증명했다.

셋째, 체계적인 리스크 관리로 코로나 19 재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을 대비했다.

상반기 그룹의 충당금 적립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4,630억원이 감소한 3,590억원을 기록했으며, 그룹 대손비용률은 전분기 대비 20bp 개선됐다.

특히 신한은행은 저금리 장기화 및 코로나 19 상황에 탄력적으로 대응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2,657억원이 감소한 1,182억원의 충당금을 적립했으며, 대손비용률은 8bp로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그룹의 영업이익 경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1.2%p가 감소한 41.4%를 기록하는 등 비용 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통상 4분기에 실시하던 희망퇴직을 2분기에 선제적으로 실시했으며, 은행과 금투는 각각 463억원과 157억원의 비용을 인식했다.

넷째,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그룹 디지털 플랫폼의 고객 커버리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했다.

은행, 카드, 금투의 MAU(Monthly Active User)는 각각 748만명, 514만명, 86만명으로 전년 말 대비 각각 9%, 26%, 56% 증가했다. 특히 신한은행의 수신상품의 업무 커버리지는 68.9%를 기록하며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고객 중심 디지털 혁신을 실천하기 위해 3개(서소문, 남동중앙, 목동PWM)의 디지로그(디지털과 아날로그의 합성어) 브랜치를 오픈했다.

신한은행은 고객에게 즐겁고 혁신적인 금융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디지로그 브랜치를 만들고 업무 프로세스, 고객 콘텐츠, 디지털 공간 구축 등 은행 점포의 모든 것을 업그레이드 했다.

마지막으로, 지속가능경영 실행을 통해 그룹의 환경 경영의 가속화 및 사회적 가치 창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

신한금융그룹은 기후 변화 전반에 대한 그룹 차원의 대응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UN 주도하에 설립되는 탄소중립은행 연합(Net Zero Banking Alliance, NZBA)의 창립 서명 기관으로 참여했다.

이를 통해 그룹이 보유하고 있는 포트폴리오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50년까지 탄소중립으로(Net-Zero) 만들 계획이다.

또한 신한금융그룹의 탄소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 를 가속화 하기 위해 그룹 전체가 소유한 업무용 차량을 2030년까지 전기·수소차로 100% 전환하기로 했으며, 매년 전환 실적을 ESG보고서를 통해 투자자에게 공개하기로 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동안 혁신기업에 대한 대출과 투자를 각각 1.3조원과 1.0조원 실행하는 등 혁신성장 생태계 지원 및 혁신성장 동력 발굴을 지속하고 있으며, 저소득층 대출 지원과 적극적인 소셜 투자 등 금융회사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도 지속하고 있다.

뉴스제공=신한지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