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일 2개 점포 동시 오픈, 해외 국제공항에 우리나라 편의점 브랜드가 입점한 첫 사례
일본정부가 투자, 한국 편의점 입점 망설였지만 고객 선호도, 상품 경쟁력 앞세워 입찰 따내
앞으로도 더 많은 세계 무대에 도전하여 CU를 K-CVS의 글로벌 스탠다드로 만들어갈 것
CU, 몽골의 얼굴 칭키스칸 국제공항에 업계 단독 입점

CU가 해외 국제공항에 문을 연 첫번째 대한민국 편의점이 됐다.

CU는 이달 1일 정식으로 운항을 시작한 몽골 新 칭키스칸 국제공항(Chinggis Khaan International Airport)에 단독 입점하고 두 개 점포(CU NUBIA302점, NUBIA204점)를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新 칭키스칸 국제공항은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약 50km 떨어진 군 쿠싱밸리에 위치한 몽골 유일의 국제공항이다. 현재 승객 수용 규모는 1만 1,980명으로 코로나19 추세에 따라 확대 운영될 계획이다.

BGF리테일(175,000 +0.29%)이 파트너사인 센트럴익스프레스(Central Express)와 손잡고 우리나라 편의점 최초로 몽골에 진출한지 약 4년만에 한 나라의 얼굴이라고 불리는 국제공항에 입점하는 쾌거를 거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인천공항, 김포공항 등 대표 공항의 경우 상대적으로 높은 임차료에도 불구하고 공항이 갖는 상징적 가치 때문에 매번 뜨거운 입찰 경쟁이 벌어진다.

더욱이 新 칭키스칸 국제공항은 일본 정부가 과반 이상을 투자해 건설한 것으로 대한민국 브랜드인 CU가 입점하는 것에 대해 공공연하게 난색을 표해 응찰 과정에서 어려움이 컸다 후문이다.

하지만 BGF리테일과 센트럴익스프레스는 현지 업계 1위라는 브랜드파워와 고객 선호도, 퀄리티 높은 즉석 원두커피와 즉석 조리식품 등을 앞세워 무려 6개월에 걸친 치열한 협상 끝에 운영권을 따냈다.

이번에 문을 연 CU NUBIA302점은 국제선 출발층에 위치해 칭키스칸 국제공항을 이용하는 몽골 내국인 및 외국인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라면, 스낵, 음료 등 일반 상품 외에도 즉석원두커피인 GET커피를 비롯해 찐빵, 핫도그 등 다양한 즉석 조리식품도 맛볼 수 있다.

CU NUBIA204점은 공항 임직원들이 비행을 준비하거나 이동하는 과정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여행용 세면 세트,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과 간편하게 취식할 수 있는 가공식품 위주로 상품들이 구성됐다.

또한, 두 점포 모두 간판에서 CU의 BI 컬러인 라임색과 보라색을 빼고 칭키스칸 국제공항의 전체적인 분위기에 어울리는 하얀색으로 디자인해 통일성을 줬다.

해당 점포들은 코로나19로 인해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되며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24시간 운영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CU는 2018년 8월 울란바토르에 몽골 1호점인 CU샹그리아점을 시작으로 올 상반기 기준 130개점을 돌파하며 몽골 편의점 업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BGF리테일 임형근 해외사업실장은 “현지 브랜드도 입점하기가 어렵다는 국제공항에 입점하여 몽골을 방문하는 내∙외국인에게 대한민국 브랜드 CU를 알리고 수준 높은 서비스와 상품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더 많은 세계 무대에 도전하여 CU를 K-CVS의 글로벌 스탠다드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은 2018년 4월, 몽골 기업인 센트럴 익스프레스와 마스터 프랜차이즈(Master Franchise, 본사가 현지 기업에 브랜드 사용 권한 및 매장 개설, 사업 운영권을 부여하고 로열티를 수취하는 방식) 계약을 체결하고 업계 최초로 몽골 시장에 진출했다. 이어 올해 4월에는 말레이시아에 1호점을 오픈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뉴스제공=BGF리테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