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7일까지 논현 쇼룸서 ‘비앤비 이탈리아(B&B Italia)’ 디자이너 작품 소개
초프리미엄 빌트인 가전과 조화 이룬 특별한 공간 연출
전세계 100개 한정 판매되는 테이블도 국내 첫 전시해 ‘눈길’
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유럽 프리미엄 가구와 만났다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부사장,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초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고객에게 선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것”

LG전자(122,000 -2.79%)(066570, www.lge.co.kr) 초(超)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가 유럽 프리미엄 가구 브랜드 ‘비앤비 이탈리아(B&B Italia)’와 공동 전시회를 열었다.

LG전자는 24일부터 7월 17일까지 서울시 강남구에 있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의 프리미엄 거실과 주방 공간에서 비앤비 이탈리아의 작품을 선보인다. 양사는 초프리미엄 선호 고객을 위해 혁신적인 디자인과 성능을 선보여 온 만큼 이번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고객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과 비앤비 이탈리아의 대표 디자이너 마리오 벨리니(Mario Bellini), 안토니오 치테리오(Antonio Citterio), 가에타노 페세(Gaetano Pesce)의 작품이 조화를 이룬 공간을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는 컬럼 냉장고, 아일랜드 와인셀러 등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으로연출한 쇼룸 1층과 3층에 비앤비 이탈리아 작품을 함께 전시했다. 1층에는 블릿츠 테이블(Blitz table), 1인용 소파 쎄리업(Serie Up) 등 디자이너의 철학이 담긴 작품을 선보이고, 3층에는 모듈형 소파인 카멜레온다(Camaleonda) 등을 갖춘 전시존도 마련했다.

특히 블릿츠 테이블은 마리오 벨리니의 신제품으로 전세계 100개 한정 판매된다. 국내에 처음 전시돼 고객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마리오 벨리니는 이탈리아 산업 디자인계에서 가장 권위적인 황금 콤파스상(Compasso d’Oro)을 8번 수상한 세계적인 디자이너 겸 건축가다.

1966년에 설립된 비앤비 이탈리아는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프리미엄 가구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소파 프레임을 목재가 아닌 스틸을 적용하는 등 혁신적인 가구 제조기술을 도입했다.

LG전자는 2017년 국내 처음으로 초프리미엄 빌트인 전시관인 논현 쇼룸을 열었다. 고객은 논현 쇼룸에서 가전과 가구가 조화를 이루는 공간을 경험하고 패키지로 구입할 수 있다.

논현 쇼룸은 단순히 제품을 진열하고 판매하는 데 그치지 않고 디자인, 설계, 시공에 이르기까지 공간에 대한 토탈 라이프 스타일 솔루션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컬럼형 냉장고·냉동고, 얼음정수기냉장고, 컬럼형 와인셀러, 전기오븐, 전기레인지, 식기세척기, 아일랜드 냉장고, 아일랜드 와인셀러, 스팀오븐, 광파오븐 등 총 10종의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 라인업을 운영하고 있다.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윤경석 부사장은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초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고객에게 선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LG전자,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