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테인먼트 X LCK 공식 파트너 계약 체결, 2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서 협약식 개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페이지 ‘톡드립’ 등 LCK 서머 기간 다양한 이벤트로 시너지 기대
“웹툰과 게임, 글로벌 MZ세대가 주목하는 양사의 협업!’카카오엔터테인먼트,‘리그 오브 레전드’ 리그 LCK와 파트너십 체결

카카오(149,500 +1.36%)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가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의 한국 프로 리그를 주최하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대표 오상헌, 이하 LCK)와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2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박종철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부문장과 오상헌 LCK 대표를 비롯한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는 2021년 LCK 스프링 플레이오프부터 협업을 진행했다. 당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대표적인 슈퍼 IP '나혼자만 레벨업'과 LCK를 연계한 프로젝트가 진행됐고, 해당 프로젝트는 웹툰과 e스포츠를 좋아하는 팬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향후 LCK와의 협업 범위를 넓혀 서머 스플릿부터 본격적으로 스폰서 마케팅을 계획하고 있다.

LCK는 2021년 스프링을 기점으로 프랜차이즈 제도를 도입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 상금 규모 확대, 최저 연봉 인상 등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으며 서머 스플릿에는 통합 로스터 도입, 콜업 및 샌드다운 주기 단축, 진영 선택 방식 변화 등을 통해 e스포츠 팬들에게 많은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유수의 오리지널 IP 8500여개를 보유한 글로벌 기업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나 혼자만 레벨업’ ‘이태원 클라쓰’ ‘경이로운 소문’ ‘사내맞선’ 등 MZ세대의 취향을 정확히 겨냥한 콘텐츠들을 바탕으로, 미국과 일본, 동남아 등 지구촌 곳곳에서 K웹툰 신드롬을 이끌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의 이번 협업은 글로벌 MZ세대에 보다 입체적이고 흥미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LCK는 현재도 2021 LCK 서머 개막을 맞아 LCK 소재의

뉴스제공=카카오,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