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명품 와이너리 상품 합리적 가격에 선봬, 과일향과 청량감 뛰어나 여름용으로 제격
1탄 ‘음!레드와인’ 누적 판매량 30만병 돌파, 편의점 최고의 가성비 와인 브랜드로 자리매김
맥주처럼 대중적으로 즐길 수 있는 음(mmm!)와인 라인업을 확대해 국민 와인 판매처 될 것
여름에도 와인 맛에 음! CU, 시그니처 와인 ‘음!소비뇽블랑’ 출시

CU가 자체 와인 브랜드 '음!(mmm!)'의 두 번째 상품을 선보인다.

CU가 지난 1월 업계 최초로 론칭한 자체 와인 브랜드 '음!(mmm!)'은 맛있는 와인 한 잔을 마셨을 때 자연스럽게 터져나오는 감탄사를 표현한 것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누구나 실패 없이 즐길 수 있는 데일리 와인을 지향한다.



오는 18일 출시되는 '음!소비뇽블랑(9,900원, 750ml)'은 프랑스 남부에 위치한 명품 와이너리인 ‘르 셀리에 뒤 몽 사크레(LES CELLIERS DU MONT SACRE)’에서 제조한 와인으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와인으로 손꼽히는 페트뤼스(Petrus)와 샤토 디켐(Ch. d’Yquem)의 와인메이킹팀 출신인 휴 리만(Hugh Ryman)이 직접 맛을 잡았다.

해당 상품은 아스파라거스와 멜론, 파파야 등 달콤하면서 상큼한 과일향과 가볍고 청량한 목넘김이 특징으로 와인 특유의 타닌감을 싫어하는 사람들도 편안하게 마실 수 있다. 입맛을 돋우는 적당한 산미와 부드러운 끝맛 덕분에 생선요리, 샐러드 등과 잘 어울린다.

병에는 와인 입문자도 한 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맛의 특징과 페어링 추천 메뉴를 라벨에 표기했으며 오프너가 필요 없는 스크류캡으로 디자인해 간편함을 더했다.

가성비도 뛰어나다.

CU가 취급하고 있는 150여 종의 와인 뿐만 아니라 와인 업계 전체에서도 프랑스산 단품종 화이트 와인을 1만 원 미만의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것은 ‘음!소비뇽블랑’이 유일하다.

앞서 CU가 ‘음!(mmm!)’ 브랜드의 첫 번째 상품으로 소개한 '음!레드와인' 역시 편의점 최고의 가성비 와인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출시 40일 만에 1차 수입물량인 11만병이 완판됐다. 1분에 2병씩 팔린 셈이다.

와인 비수기인 하절기인데다 코로나19로 인해 수입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도 ‘음!레드와인’은 누적 판매량이 30만 병을 돌파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실제 CU의 전체 와인 매출도 ‘음!레드와인’이 출시된 1월을 기점으로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며 지난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2.1%나 껑충 뛰었다.

CU는 ‘음!(mmm!)’ 와인 2탄 출시를 기념해 6월 한달 동안 ‘음!레드와인’과 ‘음! 소비뇽블랑’을 함께 구매하는 고객에게 2,000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CU의 멤버십앱 포켓CU에서는 '음!쇼비뇽블랑 세트(3입)’를 구매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삼성 비스포크 와인셀러, 파크 하얏트 서울 호텔 숙박권, 헬렌카민스키 명품 모자 등을 선물하는 경품 이벤트도 펼친다.

BGF리테일(161,500 -1.22%) 음용식품팀 고문진 MD는 “맥주처럼 여름철 누구나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와인을 선보이고자 ‘음!소비뇽블랑’을 출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CU는 '음!(mmm!)' 와인의 라인업을 더욱 확대하는 등 다양한 와인을 선보이며 와인 전문 판매처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제공=BGF리테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