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연수구 학교에 에너지 절감, 교육환경 개선 위한 ‘그린커튼’ 설치
보호시설퇴소청년 지원하는 사회적기업과 협업으로 지역사회의 쾌적한 학습공간 제공
포스코인터내셔널, 지역 사회와 탄소배출 저감 활동 실시

포스코인터내셔널(24,700 -1.59%)(대표이사: 주시보)은 최근 탄소중립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가운데 포스코그룹 봉사주간인 ‘글로벌 모범시민위크’에 맞춰서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을 목표로 활동을 펼쳤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8일, 인천시 연수구 소재 능허대중학교에 다년생 덩굴성 식물로 제작한 그린커튼(Green Curtain)을 교내 식당과 도서관 외벽에 설치했다. 이날 행사에는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신정원 인천본부장, 능허대중학교 김진옥 교장, 인천시교육청 한소영 장학관이 참석해 그린커튼 조성 현장을 둘러보고 지역사회의 교육환경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린커튼은 건축물 외벽에 덩굴식물을 덮어 태양열을 차단하여 실내 온도를 낮춤으로써 여름철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공법으로, 경관을 개선하고, 소음을 줄이며 공기를 정화하는 등의 효과가 있다. 이번 그린커튼 설치로 학생들에게 더욱 쾌적한 학습공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그린커튼 설치는 사회복지법인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벽면녹화 제작 사회적기업인 브레스키퍼와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특히 브레스키퍼는 정책적인 지원이 부족한 보호시설퇴소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회적기업으로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이번 활동은 교육환경 개선과 보호시설퇴소청년 자립지원이라는 두 가지 상생 활동을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그린커튼 설치로 지역사회의 청소년들이 탄소저감에 대해 인식하는 기회가 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활동들을 통해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확산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015년 인천 송도 사옥으로 이전 이후, 인천지역아동센터 지원을 비롯해 중도입국청소년*의 한국어 교육, 정서지원 등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하고 있다.

뉴스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