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이슈 이어지며 국내산 김치 찾는 소비자 늘어··· 1분기 국내산 김치 매출 23.2% 증가
CJ제일제당과 손잡고 배추김치, 김치찌개, 만두 등 김치 관련 상품 총 12종 2+1 행사 진행
썰은 배추김치 2+1 행사 가격 적용 시, 인터넷 최저가보다 약 30% 저렴해 가격경쟁력 높아
한국이 김치 종주국! CU-CJ제일제당 ‘우리 땅 우리 김치’ 행사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185,500 -0.27%)이 CJ제일제당과 손잡고 업계 단독으로 김치 관련 HMR 상품에 대해 +1 행사가 적용되는 ‘우리 땅 우리 김치’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최근 중국산 알몸 김치 파동, 김치 종주국 논란 등 김치와 관련된 이슈가 이어지면서 믿고 먹을 수 있는 국내산 김치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기획됐다.

김치 논란이 있었던 지난 1분기 CU에서 판매된 국내산 김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23.2%나 올랐을 정도로 김치 원산지 이슈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관심사였다.

CU는 이를 반영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우리 김치를 알리기 위해 CJ제일제당과 협업을 진행했다. CJ제일제당의 김치는 100% 우리나라 땅에서 재배한 원재료로 만들어 믿고 먹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일본 등 해외로 수출될 정도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행사 상품은 비비고 배추김치를 비롯해 돼지 김치찌개, 김치볶음밥, 왕교자 김치만두 등 총 12종으로 이달 말까지 2+1 행사가 적용된다. CU가 김치 관련 상품을 대규모로 증정 행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상품들은 온라인과 비교해도 가격경쟁력이 높다. 예를 들어 ‘비비고 배추김치 (2,700원 / 200g)’는 행사 가격으로 적용하면 개당 1,800원으로 이는 인터넷 최저가인 2,430원보다 약 30% 저렴하다.

실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며 근거리 소비문화가 확산되자 집 앞 가까운 편의점에서 김치를 구매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CU의 지난 3년 간 전년 대비 김치 매출신장률을 살펴 보면, 2018년 10.5%, 2019년 8.8%로 해마다 꾸준히 상승하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작년엔 16.7%로 가파른 오름세를 보였다.

특히, 최근에는 편의점 김치의 주소비층인 1인가구 외에 평소 마트에서 장을 보던 4050 세대들까지도 편의점에서 김치를 구매하는 비중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올해 1분기 CU의 김치 구매 고객 중 1인 가구의 비중이 높은 2030 세대의 전년 대비 매출신장률은 16.8%였던 것에 반해, 4050 세대는 30.3%로 전체 연령층에서 가장 큰 폭의 신장률을 나타냈다.

CU에서는 50g 소포장 김치에서부터 900g짜리 대용량 김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용량과 종류의 김치를 판매하고 있으며 통신사 할인 및 포인트 적립까지 적용돼 보다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이다.

BGF리테일 HMR팀 홍원진 MD는 “코로나19로 근거리 소비문화가 자리잡으면서 최근 일어난 김치 이슈에 가까운 편의점에서 국내산 김치를 구매하는 고객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CU는 국내 제조사와 함께 고객의 알뜰 쇼핑을 돕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BGF리테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