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필수 식재료인 ‘쌀’에 대한 고객 수요 고려해 신품종 쌀 출시
13일부터 전 점에서 전북지역의 신품종 쌀인 ‘십리향’ 판매
십리 밖에서도 향이 난다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완전립’ 비율이 96% 이상인 특등급 쌀
'집밥족' 입맛 돋우는 신품종 쌀 '십리향' 출시

코로나 시대 집밥이 대세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에서 식사를 하는 시간이 늘며, 비싸더라도 좋은 품질의 식재료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대표 식재료인 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롯데마트는 지난 해부터 지속적으로 신품종 쌀을 선보이고 있다.

실제로 지난 해 11월 청량리점에 오픈한 ‘쌀 전문매장’에서는, ‘오륜’, ‘새일미’, ‘미호’ 등 고객들이 쉽게 접하지 못했던 30여종의 쌀을 판매하고 있다. 신품종 쌀에 대한 수요는 지속 늘어 지난 해 11월부터 올 해 4월까지 청량리점의 ‘쌀’ 매출은, 일반 점포 대비 약 30%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청량리점의 쌀 전문매장에서는 고객이 원하는 만큼의 쌀을 즉석으로 도정해주는 ‘즉석도정미’ 서비스도 운영 중이기 때문에, 새로운 품종을 처음 접하는 고객들도 부담 없이 맛 볼 수 있어 수요가 더욱 높았던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트렌드에 힘입어 롯데마트는 5월 13일(목)부터 전 점에서 신품종 쌀 ‘십리향’을 선보인다.

‘십리향’은 전북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전북지역의 신품종 쌀로, ‘십리 밖에서도 향이 난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해당 제품은 구수한 향미와 더불어 쌀알이 작고 식감이 부드럽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병충해 등의 피해를 입지 않고 쌀의 형태를 온전하게 유지하고 있는 쌀을 일컫는 ‘완전립’ 비율이 96% 이상인 특등급 ‘완전미’로 구성됐다. ‘완전립’ 비율이 높을수록 밥알이 탱탱하고 찰지기 때문에 고품질 쌀로 분류가 된다.

롯데마트는 5월 13일(목)부터 26일(수)까지 2주동안 ‘십리향(10kg)’을 기존 판매가에서 8천원 할인된 3만 5800원에 판매한다.

롯데마트 김미란 건식품팀 MD(상품기획자)는 “집밥에 대한 수요가 지속 증가하며 신품종 쌀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롯데마트는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국내에서 개발한 신품종 쌀을 선보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롯데쇼핑,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