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기준 전년 比 매출 6.5%, 영업이익 7.4% 증가
더존비즈온(105,500 -2.31%)(012510 대표이사 김용우)은 1분기 실적공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758억 원, 영업이익 175억 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6.5%, 영업이익은 7.4% 증가한 실적이며 영업이익률은 23.1%를 기록했다.

더존비즈온은 26분기 연속 전년 동기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상승 기조를 이어갔다. 시장 경기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회사의 핵심 사업을 중심으로 모든 사업 분야가 안정성과 성장성을 증명해내며 양호한 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

클라우드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53.8%의 성장률을 보였다. 비대면 업무환경 확산에 따라 WEHAGO 매출이 812%로 대폭 증가하며 클라우드 사업 매출을 이끌었다. 확장형 ERP 사업은 DEWS(개발자동화 도구) 등 신기술 적용으로 제품 경쟁력이 강화되며 전년 동기와 비교해 5.7% 성장할 수 있었다. 그룹웨어 사업도 19.1% 성장하며 실적을 뒷받침했다.

다만 코로나 19가 장기화하면서 내부적으로 일부 프로젝트 진행이 늦춰지고, 외부적으로도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부지원사업이 프로세스 변경과 진행 지연으로 일정이 연기되면서 예년보다는 성장률이 다소 주춤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안정적인 성장을 통한 실적 개선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어서 예년의 두 자릿수 성장이 유지될 전망이다. 2021년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신청분이 2분기부터 본격 승인되며 WEHAGO의 매출 성장이 기대되고, 코로나 19 상황 개선으로 IT 투자 심리가 회복될 경우 ERP 프로젝트 진행률 가속화와 신규 수주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스탠더드 ERP와 그룹웨어를 융합한 신제품 ‘Amaranth 10’ 출시를 앞두고 있고, 1분기부터 매출이 발생하기 시작한 매출채권유동화 사업의 서비스 확대 등 신사업 전개에 따른 새로운 매출과 수익 창출도 기대된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다변화하는 외부 환경을 극복하고 클라우드, ERP, 그룹웨어 등 회사의 핵심사업 전 영역이 고르게 성장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기존사업의 성장 모멘텀이 유효하고 신사업의 매출 기여 효과도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돼 올해 안정적인 매출과 수익 창출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제공=더존비즈온,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

POLL 진행중 : 2021.09.15~2021.09.30

K팝을 비롯한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가 암초를 만났습니다. 중국 방송 규제기구인 방송총국은 이달 초 대중문화 분야 고강도 규제를 담은 ‘문예 프로그램과 그 관계자 관리를 가일층 강화하는 데 대한 통지’를 발표했습니다. 사회적으로 문제를 일으킨 연예인의 출연 봉쇄와 고액 출연료 금지를 비롯해 여성적인 남성 아이돌에 대한 과도한 팬덤도 금지했습니다. 그 여파는 한류에도 뻗는 분위기입니다. 현지에서 구독자 116만 명에 이르는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의 팬 계정을 비롯해 RM·제이홉·진, 블랙핑크의 리사·로제, 아이유, 엑소, 태연 등의 팬 계정 21개가 줄줄이 정지됐습니다. 중국의 연예계 통제 강화, 성장하는 한류의 발목을 잡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