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KAI-KAIST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MOU 체결
안 사장,“긴밀한 산학협력으로 4차 산업기술역량 발전시킬 것”
한국항공우주(36,100 +0.42%)산업㈜(KAI)은 지난 31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KAI 안현호 사장과 KAIST 이광형 총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우주·미래 비행체 기술관련 연구개발과 사업화에 대한 것으로, 미래 먹거리 사업 발굴은 물론 핵심기술 선점 및 원천기술 확보에 기여하기 위함이다.

KAI는 KAIST와 협력을 통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위성 시스템 소프트웨어(SW), 우주·미래 비행체 기술개발 등의 공동 연구 과제를 단계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산학협력에 필요한‘KAI-KAIST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를 KAIST 안보융합연구원에 설치하기로 했다.

향후 KAI-KAIST 항공우주기술연구센터를 중심으로 학술, 기술정보 및 인력 교류 등 긴밀한 협력 활동도 추진될 예정이다.

KAI는 미래 항공우주 시장에 대한 기술선점 경쟁이 본격화됨에 따라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우주·미래 비행체 분야 연구의 시너지 창출과 함께 사업 다각화 등을 기대하고 있다.

▸ KAI 안현호 사장은 “KAI가 확보한 비행체 관련 체계통합 핵심기술과 KAIST가 보유한 우주·미래 비행체와 위성 SW시스템 등 미래 신기술을 융합하여 한 단계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KAIST 이광형 총장은“KAIST가 보유한 다양한 미래 기술을 바탕으로 KAI가 추진하는 우주·미래 비행체 연구 뿐 아니라 국내 과학기술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KAI는 국내외 연구기관 및 업체와 협력을 통한 신사업 진출을 강화하고 있다.

▸ KAI는 지난 3일 이스라엘 IAI와 유무인 복합운영체계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1일에는 차세대 훈련체계 기술로 주목받는 합성전장훈련체계(LVC) 시장에 진출한데 이어 14일에는 엘빗(ELBIT)과 손잡고 무인체계 기술획득을 추진 중이다.

뉴스제공=한국항공우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