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덕희 대표, 휴비스 신유동 대표 지명으로 캠페인 참여…일상 속 실천 약속
기술력으로 환경 영향 최소화…아셉틱 기술 활용한 페트병 경량화, 무라벨 음료 생산
소비자 편의성은 유지하면서 필환경 시대에 맞춰 페트 용기 시장 선도할 것
삼양패키징 조덕희 대표, 친환경 캠페인 ‘고고챌린지’ 동참

삼양그룹의 패키징 계열사인 삼양패키징(조덕희 대표)이 생활 속 친환경 실천 운동인 ‘고고(GO GO)챌린지’에 동참했다고 31일 밝혔다.

고고챌린지는 지난 1월 환경부가 시작한 릴레이 캠페인으로 깨끗한 환경을 위해 ‘하지 말아야 할 일 한 가지’, ‘할 수 있는 한 가지’에 대한 실천을 약속한 후 다음 참가자 3명을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휴비스 신유동 대표의 지명으로 캠페인에 동참하게 된 조덕희 대표는 ‘페트병 표면의 라벨은 꼭 제거하고, 투명 페트병은 유색병과 섞지 않을 것’을 약속하며 다음 캠페인 참여자로 크로네스코리아 김천수 대표, 삼화왕관 고기영 대표, 유한팩 진영석 대표를 추천했다.

삼양패키징은 무균 충전(아셉틱) 페트 음료와 페트병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플라스틱을 이용해 생활에 꼭 필요한 제품을 생산하면서도 다양한 기술력으로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

삼양패키징의 아셉틱 음료는 음료의 맛과 향을 보존하는 것뿐만 아니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환경 보호에 도움을 준다. 고온 살균처리 한 음료를 페트병에 넣으려면 열에 견딜 수 있는 두꺼운 페트병(내열병)이 필요한 반면 아셉틱 충전 방식은 무균 환경을 만들어 상온에서 음료를 페트병에 넣기 때문에 얇은 페트병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셉틱 방식으로 생산한 500ml 페트 음료의 용기 중량은 내열병 대비 약 10g 가볍다.

삼양패키징은 다양한 무라벨 페트병 생산으로 분리 수거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라벨이 없는 페트병은 분리수거 할 때 라벨을 제거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주고 폐기물 발생을 줄여준다. 삼양패키징은 고객의 요청에 맞춰 라벨을 없애고 제품명과 로고 등은 양각으로 페트병에 구현하는 한편 페트병 경량화를 실현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였다.

삼양패키징 조덕희 대표는 “소비자의 편의성은 유지하면서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아셉틱 충전, 페트병 경량화 등 필환경 시대에 맞춘 기술력으로 페트 용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양패키징 조덕희 대표가 탈플라스틱 캠페인 ‘고고챌린지’에 동참하며 페트병 표면의 라벨은 제거하고, 투명 페트병을 유색병과 섞지 않을 것을 약속했다.

뉴스제공=삼양홀딩스,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

POLL 진행중 : 2021.04.22~2021.05.12

자율주행 자동차가 자동차 및 IT업계의 화두입니다. 중국 음식배달 1위 메이퇀뎬핑은 최근 베이징에서 무인배송차를 활용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세종시 신도심에서 자율주행차량이 상용화 시범 운행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완전 자율주행차 시대에 대한 기대가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미국 전기차 테슬라의 자율주행 기능을 둘러싼 사고가 잇따르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재조명됐기 때문입니다. 완전 자율주행차가 출시된다면 구입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