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파워(K-BPI) 조사, 2년 연속 8개 부문 1위 수상
신한금융그룹,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주관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24일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에서 주관하는 제23회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 조사에서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2년 연속 8개 부문에서 각각 1위 브랜드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는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매년 3월 발표하는 브랜드 가치 인증 제도로 소비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국내 주요 산업 브랜드에 대해 15세 이상 60세 미만의 남녀 1만 2천명 대상 1대1 면접조사를 실시하여 부문별 1위 브랜드를 발표한다.

신한금융지주는 친환경 전략인 ‘Zero Carbon Drive’와 혁신 성장 생태계 조성을 위한 ‘Triple-K Project’,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 등 조용병 회장의 주도하에 적극적으로 추진해온 ESG 사업들을 높이 평가받아 1위 브랜드로 선정됐다.

신한은행은 총 3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신한은행은 진옥동 행장의 고객중심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추진해온 브랜드경영 노력 및 경영성과를 인정받아 은행 부문에서 6년 연속 1위 브랜드로 선정됐다. 그리고 신한PWM이 ‘프라이빗뱅킹’ 부문에서 4년 연속 1위로 선정됐으며, ‘은퇴설계금융서비스’ 부문에서도 ‘신한미래설계’가 4년 연속 1위로 선정돼 자산관리 및 은퇴설계 부문에서의 전문성을 인정받았다.

신한카드는 총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신한카드는 업계를 이끄는 1등 사업자로서의 시장 지위와 경영성과, 독보적인 브랜드 가치 등을 인정 받아 신용카드 부문 10년, 체크카드 부문 7년 연속 1위 브랜드로 선정됐다. 그리고 사회공헌 우수 브랜드를 선정하는 ‘착한 브랜드’ 부문에서 신한카드의 사회공헌 브랜드 ‘아름人’이 9년 연속 1위로 선정됐으며, ‘앱카드’ 부문에서도 생활 금융 종합플랫폼 ‘신한페이판’이 2년 연속 1위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결과는 신한이 대한민국 1등 금융그룹으로서 브랜드 위상을 확고하게 인정받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불확실성의 시대에 ‘신한’만의 차별적인 성장을 통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인정받는 진정한 ‘일류(一流)신한’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제공=신한지주,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