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솔PM’ 이용한 항암치료 최신 동향 공유, 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태국 의료진 약 200명 참가
독일, 일본 등 의약선진국 비롯 약 20개 국가, 50여 기업으로 원료 및 완제 의약품 수출
“비대면 세미나 지속해 제넥솔PM과 다양한 항암제 치료의 최신 지견 공유할 것”
삼양바이오팜, 동남아 항암 전문 의료진 대상 웨비나 개최

삼양바이오팜이 ‘제넥솔PM주’를 이용한 항암 치료의 최신 동향을 동남아 항암 전문 의료진과 공유했다. 제넥솔PM은 유방암, 난소암, 폐암치료제 ‘제넥솔주’(성분명 : 파클리탁셀)의 단점을 개선한 항암 치료제다.

삼양바이오팜(대표 : 엄태웅 사장)은 ‘제넥솔PM (동남아 수출명: ‘팍수스PM’)을 이용한 유방암 환자 치료’를 주제로 개최한 글로벌 웨비나에 한국,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태국 등 글로벌 의료진 약 200여 명이 참여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웨비나는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김성배 교수와 말레이시아 ‘비컨병원(Beacon Hospital)’의 모하메드 이브라힘(Mohamed Ibrahim A. Wahid) 박사가 연사로 나섰다. 유방암 3상 연구에 참여한 김성배 교수는 유방암 환자와 관련한 제넥솔PM주의 효과와 최신 임상 사례 등을 공유하고 제넥솔PM의 특장점 등을 소개했다.

제넥솔PM주는 삼양바이오팜의 약물전달기술을 적용해 물에 잘 녹지 않는 파클리탁셀 성분의 단점을 개선한 제품으로 국내에는 2006년 출시됐다. 기존 파클리탁셀 주사제는 가용화제의 독성 부작용으로 인해 투여 용량에 제한이 컸으나 제넥솔PM주는 가용화제가 포함되어 있지 않아 고용량 투여가 가능한 제품이다.

웨비나에 참가한 동남아 의료진은 국내 의료진의 제넥솔PM주를 이용한 유방암 치료 경험 및 사용 사례 등에 대한 질문을 이어가며 제넥솔PM에 대한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삼양바이오팜은 1995년 세계 최초로 식물세포 배양 기술을 이용한 파클리탁셀의 대량 생산에 성공했다. 이후 2002년 원료 의약품 수출에 이어 2003년부터는 완제 의약품 제넥솔주 수출을 시작했다. 현재 삼양바이오팜은 독일과 일본 등 의약선진국을 비롯해 약 20개국, 50여 개 기업으로 다양한 항암제 원료 의약품 및 완제 의약품을 공급 중이다.

삼양바이오팜은 ‘칼베 인터내셔널 (Kalbe International)’과 손잡고 팍수스 및 팍수스PM이란 브랜드명으로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 태국 등에 제넥솔 및 제넥솔PM을 수출 중이며 조만간 미얀마 공급을 앞두고 있다. 칼베 인터내셔널은 인도네시아 1위 제약 그룹인 ‘칼베(Kalbe)그룹’ 산하의 의약품 수출입 전담 법인이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웨비나를 통해 해외 의료진의 제넥솔PM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며 “적응증 확대와 투여 방법 등에 대한 다양한 임상 자료가 추가로 확보되면 제넥솔PM의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비대면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제넥솔PM과 다양한 항암제 치료의 최신 지견을 국내외 의료진들과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제공=삼양홀딩스,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