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노원점에 서울·경기 동북부 상권 최대 규모인 약 1,200평 규모의 리빙 전문관 오픈
노원점, 리빙 주 구매 고객층 30~40대 여성의 구성비 높아...리빙 매출도 지속적으로 신장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쇼룸 인테리어 매장 오픈, '고트레' 등 수입 가구 브랜드 신규 입점
인테리어 아이디어가 한가득 ‘리빙 전문관’에서 원스톱 쇼핑하세요

롯데백화점이 노원점에 서울·경기 동북부 상권 최대 규모의 리빙 전문관을 오픈한다.

최근 노원점은 다양한 컨셉의 가구 디자인을 선보이는 쇼룸 매장 '홈퍼니싱 스튜디오' 및 프리미엄 수입 가구존을 신설하고, 기존 행사장으로 사용했던 700㎡(약 200평) 면적을 다양한 수입 가구 브랜드로 채워 총 3,950㎡(약 1,200평)의 리빙 전문관을 완성했다.

노원점은 주변에 대규모 아파트와 주택 단지가 많고 초중고가 인접한 학군 밀집 지역으로, 리빙 상품군 주 구매 고객층인 30~40대 여성의 구성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고객들의 리빙 브랜드 수요가 높아 리빙 상품군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신장하는 점포로 올해 들어서도 1~2월 기준 전년 대비 36%나 매출이 신장했다.

이번 리뉴얼은 노원점이 ‘강북 상권 내 리빙 트렌드 선도 점포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 삼아 전력을 쏟았다. 특히, 변화하는 고객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새로운 영감을 주는 인테리어 공간을 만들고,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수입 가구 브랜드를 유치하는데 집중했다.

우선 디자인 가구 전문 기업인 퍼시스 그룹의 브랜드들을 한데 모은 '홈퍼니싱 스튜디오'를 백화점 최초로 선보인다. 총 331㎡(약 110평) 규모로, 브랜드는 매트리스 브랜드 '슬로우', 홈오피스 브랜드 '데스커', 소파 브랜드 '알로소'가 있다. '홈퍼니싱 스튜디오'는 기존 백화점 가구 매장과는 차별화된 형태로, 재택 근무용 거실, 아빠의 서재 등 총 5가지 컨셉의 쇼룸으로 구성되어 있어, 공간에 대한 인테리어 아이디어를 제공 받을 수 있다.

또한, 수입 가구 브랜드도 대거 입점했다. 이탈리아 대표 소파 브랜드 ’나뚜찌’, 미국 정통 리클라이너 소파 브랜드 ‘레이지보이’, 북유럽 편집 가구 브랜드 ‘고트레’가 지난 4일 수입가구존에 오픈했으며, 오는 4월 16일(금) 덴마크 글로벌 조명 브랜드로 유명한 '루이스폴센'이 오픈 예정이다.

이 외에도 홈카페를 즐기는 고객들을 위해 이탈리아 유명 커피머신 브랜드 ‘드롱기’ 컨셉숍이 신규 입점했으며, ‘휴롬’, ‘바이타믹스’, ‘노비스’ 등 전 세계 블랜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블랜더 편집숍도 오픈했다. 또한 수입 주방/소형가전/덴마크 가구 브랜드 ‘노만 코펜하겐’ 등 총 15개 브랜드로 구성된 편집숍 ‘쿠첸하임’을 롯데백화점 최초로 선보인다.

노원점은 리빙 전문관 새단장 오픈 기념으로 3월 한 달간 각 브랜드별 본 매장에서 단독가 상품을 판매한다. 대표 품목은 슬로우 모션 매트리스(SS) 179만원, ‘데스커 베이직 데스크’ 7만 9,000원 ,’나뚜찌 4인 리클라이너 소파’ 467만원, ‘고트레 4인 테이블 세트’ 165만원, ‘레이지 보이 1인 전동 리클라이너’ 285만원, ‘드롱기 전자동 커피머신’ 79만원 ‘휴롬 원액기’ 33만 9,000원이다.

또한 사은 행사로 3월 한달 간 매주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노원점 리빙 전문관에 신규 오픈한 브랜드에 한해 구매금액대별 7.5~10% 롯데상품권 증정 행사를 진행한다. 이벤트로 3월 19일(금)에는 쿠첸하임 본 매장에서 쉐프 초청 요리 시연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이종성 노원점장은 ”노원점은 리빙에 대한 수요가 높은 점포”라며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이색적인 리빙 브랜드를 대거 입점시키고, 인테리어 체험 공간인 ‘홈퍼니싱 스튜디오’를 오픈하는 등 고객들에게 ‘라이프스타일 큐레이션’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공간 완성에 힘썼다”고 말했다.

뉴스제공=롯데쇼핑, 기업이 작성하여 배포한 보도자료.